텅 빈 조민기 빈소 찾은 후 동료 연예인 비판한 배우

배우 조성규 “조민기 빈소 연기자 다 어디로..분바른 연예인”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복싱선수 출신 배우 조성규가 고(故) 조민기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조성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오늘 조민기 빈소에 다녀왔다. 그가 28년간 쌓아온 연기자 인생 그 인연은 어느 자리에도 없었다. 뭐가 그리 두려운가? 조민기 죄는 죄이고 그와의 인연은 인연인데. 아니, 경조사 때마다 카메라만 쫓던 그 많은 연기자는 다 어디로 갔는가? 연예계 분 바른 모습을 보는 듯 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정일우는 SNS에 조민기 추모 메시지를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성추행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사망한 조민기를 옹호하는 것으로 보일 여지가 있기 때문. 고인 빈소 역시 이를 의식한 듯 조문객 발걸음이 뜸했다.

조민기는 지난 9일 서울 광진구 구의동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창고에서 아내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조민기는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여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미투 폭로로 경찰 조사 중이었다.

조민기 발인식은 12일 오전 6시께 비공개로 엄수됐다.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조성규 페이스북

기사 이어보기>>>>>>>>>>>>>>>>>>>>>>>>>>>>>>>>>>>>>>>>>>>>>>>>>>>>>>>>>>>>>>>>>>>>>>>>

조민기 오늘(12일) 발인…소환조사 대신 극단적 죽음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조민기 발인식이 오늘(12일) 치러진다.

조민기 발인은 12일 오전 6시 30분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다.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 유족의 뜻에 따라 발인식은 비공개로 진행되며 유족과 지인들이 참석한다.

조민기는 지난 9일 오후 4시께 서울 광진구 자신의 아파트 지하 주차장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내에 의해 발견된 조민기는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사망 다음 날인 10일 조민기가 숨진 지하창고에서 A4 용지 크기 종이 6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유족의 입장을 고려해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나 함께 공부했던 학생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진경찰서는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는다”라며 부검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4일장으로 치러진 조민기 장례 전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고인이 성추행 수사 중 극단적 선택을 한 만큼 조문객의 발걸음도 뜸했다.

조민기는 최근 미투 폭로로 청주대 연극학과 재직하면서 여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발인 일인 12일에는 경찰에 소환돼 조사받을 예정이었다. 조민기 사망으로 청주 경찰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올림픽 역사상 가장 ‘황당한’ 금메달 (동영상)

2002년 올림픽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순간이 SNS에서 네티즌들에 의해 다시 회자되며 주목을 끌고 있다.

 

온라인 미디어 넥스트샤크는 호주 선수 스티븐 브래드버리가 2002년 동계 올림픽에서 뜻하지 않는 금메달을 따게 된 황당한 사건을 소개하였다.

 

브래드버리 선수는 쇼트트랙 종목에서 5명의 선수가 벌이는 결승을 치루게 되었다.

그는 기록에서도 다른 선수들에 비해 훨씬 뒤처지고 경기에서도 선수들을 따라잡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메달을 따지 못할 것으로 예견되었다.

하지만 굉장한 운으로 브래드버리는 마지막 순간에 다른 선수들을 따라잡을 수 있었다.

중국의 리자준 선수는 미국의 아폴로 오노 선수 앞으로 끼어들기를 시도하다 결국 충돌하고 말았다.

두 선수가 넘어지면서 이들 옆에 있던 캐나다 매튜 투코트 선수와 한국 김동성 선수가 같이 넘어져 네 선수가 다같이 나가 떨어지는 초유의 상황이 벌어지게 된 것이다.

이들에게 훨씬 뒤쳐져있던 브래드버리 선수는 이러한 충돌을 피하게 되면서 쉽게 첫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할 수 있었다.

브래디버리의 우승은 ‘올림픽 역사상 가장 뜻밖의 금메달’로 기억되고 있다.

해당 경기를 아래 영상에서 감상할 수 있다.

트위터의 유저들은 평창 올림픽을 기념해 이 순간을 다시 끄집어냈다.

 

“동계 올림픽 역사상, 아니 그냥 올림픽 전체 역사상 최고의 순간을 다시 상기시키고 싶다.”

 

“나는 매년, 최소에 한번씩 ‘내가 이거 브래드버리하는거 봐라’라는 말을 쓴다.”

 

“‘브래드버리하다’는 호주에서 실제로 쓰이고 있는 말이다.”

 

“스티븐 브래드버리는 성공이 단지 노력과 재능에 따르는 것이 아니라, 예측할 수 없고 완전히 불공평한 운에 따르기도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나의 영웅이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Nextsh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