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스케이팅 대표팀, 행사서 상패 던져 한국인 응급실행

(강릉=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는 세계 최강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이 22일 한국을 향해 두 차례나 사과했다.

전날 남자 팀추월 경기 후 벌어진 일련의 사건들 때문이다.

지난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 동메달을 딴 네덜란드 팀의 한 선수가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개고기 식용 문화를 꼬집는 듯한 발언을 했다.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얀 블록하위선은 기자들로부터 질문이 나오지 않자 그대로 자리를 뜨며 “이 나라에선 개들을 잘 대해달라”(Please treat dogs better in this country)고 영어로 말했다.

맥락 없이 나온 발언에 여론은 들끓었고 선수는 이후 트위터에 한국인들을 향한 사과 메시지를 올리며 “여러분과 여러분의 나라를 모욕할 의도는 없었다. 난 동물 복지에 신경 쓴다”고 말했다.

당초 22일엔 네덜란드 빙속황제 스벤 크라머르와 한국 기자들의 인터뷰가 예정돼 있었는데 이 자리에 예룬 베일 선수단장이 먼저 찾아와 대신 사과를 전하기도 했다.

베일 단장은 “우리는 한국문화를 존중한다”며 “얀은 동물 애호가라서 그런 얘기를 했다고 했다. 옳은 일이 아니라고 말해줬다”고 전했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밤에 네덜란드의 축하 행사에는 불의의 사고까지 발생했다.

강릉 라카이 샌드파인리조트에 위치한 네덜란드 하이네켄 하우스에서 네덜란드 올림픽위원회가 메달을 딴 팀추월 선수들을 축하하면서 대형 상패를 전달했는데, 선수들이 상패를 모인 관객에게 던져주는 세리모니 도중 한국 여성 관객 2명이 상패에 맞아 다친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나온 크라머르는 가장 먼저 “어제 벌어진 일에 대해 사과한다”며 “세리머니 하는 방식이었고 완전히 사고였다. 나쁜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크라머르는 “다친 분들을 만나서 확인하고 치료받고 돌아가는 것까지 확인했다”고 전했다.

크라머르는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도 한국어로 된 사과문을 게시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펩시로고가 나와 놀란 외국인들

첨단 기술이 동원된 평창올림픽개막식이 세계적인 화제가 된 가운데, 무용수들이 줄지어 만든 태극 문양을 본 외국인들이 “펩시콜라가 평창올림픽 스폰서냐”는 등의 반응을 보여 화제가 되고 있다.

태극문양을 모르는 외국인들은 개막식에서 이 장면을 보고

대부분 펩시콜라를 떠올렸다고 하는데..

개막식이 끝남과 동시에 많은 미국인 SNS이용자들이 “펩시 콜라 먹고 싶다” “펩시가 올림픽 후원사인 줄 알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래는 미국인 SNS이용자들이 SNS에 쓴 글들

올림픽을 본 사촌 “왜 한국 사람들은 펩시 로고로 저렇게 많은 공연을 하는 거야?

“내 생각에 펩시가 올림픽 스폰서인거 같아”

“펩시가 올림픽을 후원했나요?”

“아 펩시 먹고 싶다”

“내 동생이 한국 국기 보고 “한국은 펩시한테 후원 받았어”라고 했어

“한국 국기는 펩시 로고 같아”

“아빠 보세요. 올림픽에 온통 펩시에 관한 것들이 나와요”

“이거 진짜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펩시가 먹고 싶어졌어”

“잠깐.. 펩시가 동계 올림픽 후원하는 거야?”

해당 SNS이용자들의 반응을 보도한 미국 매체 버즈피드는 “많은 이들이 한국 국기와 펩시 로고를 헷갈려하고 있다”면서 “확실히 펩시가 올림픽 공식후원사인 것 같다”고 농담을 했다.

물론 펩시는 올림픽 공식 후원사가 아니고, 그 라이벌 코카콜라가 1928년 암스테르담 올림픽부터 올림픽을 후원해오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