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U가 밝힌 ‘넘어진 김아랑’이 실격 아닌 이유

한국의 쇼트트랙 여자 계주 3,000m 금메달은 정말 찝찝한 금메달일까?

한국은 지난 20일 펼쳐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계주 3,000m 결승에서 4분07초361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하지만 중국과 일부 누리꾼들은 김아랑이 넘어지며 진로방해를 했다며 금메달이 부당한 것이라는 주장을 폈는데, 이에 대해 ISU(국제빙상연맹)이 이례적으로 이번 여자 계주에서 있었던 실격 판정에 대한 부가 설명을 덧붙였다.

ISU에서 밝힌 중국과 캐나다의 실격 이유는 간단했다.

중국은 마지막 코너에서 최민정을 추월하기 위해서 어깨로 밀었으며, 캐나다는 자국 팀 선수가 들어오는 진로가 아닌 결승선 근처에서 2위로 들어오던 중국의 진로를 방해했다.

넘어진 김아랑에 대한 판정도 간단하다.

ISU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직선 주로에서는 앞서 있는 선수에게 우선권이 먼저 주어지는데, 내털리 램퍼트 ISU 쇼트트랙 기술위원장은 “신체 접촉 시 내려질 수 있는 임페딩 반칙은 장소(어디에서)와 과정(어떻게)을 종합해 판단된다”고 전했다.

이를 넘어진 김아랑에 대입하면 2위로 앞서 있던 김아랑은 캐나다보다 우선권을 가지고 있었으며(어디에서) 캐나다를 밀치게 된 것에 대해서는 고의성이 없었다(어떻게)는 것이다.

안상미 MBC 해설위원 역시 “김아랑이 정상적인 코스에서 터치를 위해 후속 주자를 밀었고, 이 과정에서 넘어졌는데 캐나다 선수가 걸려 넘어진 것”이라며 반칙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심판들이 한 나라 밀어준다고..?” “중국인들은 이거 봐도 또 난리친다” “하나하나 콕콕 찝어줬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데뷔 전 일반인 시절부터 연예인한테 대시 받았다는 그녀

데뷔 전부터 남다른 미모로 주목 받은 여자 연예인이 있다.

심지어 일반인 시절임에도 불구하고 남자 연예인의 대시를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늘의 주인공은 다비치의 강민경이다.

과거 강민경은 여러 방송을 통해 중학교 3학년 때 유명 개그맨에게 대시를 받았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중학교 3학년 때 모 개그맨이 미니홈피에 너 정말 예쁘다. 우리 잘해보지 않을래?라는 글을 남겼다”고 밝혔다.

유명 개그맨의 정체를 조금이라도 알기 위해 힌트를 요청했음에도 강민경은 “너무 유명한 분이었다”라고 얼버무렸다.

그녀의 고백이 더욱 충격적인 이유는 당시 강민경의 나이가 중학교 3학년이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방송 직후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강민경은 데뷔 이후에도 많은 남자 연예인들의 대시를 받은 것으로 유명하다.

과거 한 라디오 방송에서 그는 “가수 및 배우 등 여러 연예인에게 대시 받은 적이 있다”라고 고백한 바 있다.

한편, 강민경은 싸이월드로 입소문을 타 데뷔하게 된 대표 연예인으로 꼽힌다.

이미 얼짱으로 유명했던 그는 깨끗한 피부와 뚜렷한 이목구비로 이미 데뷔 전부터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었다.

그런 그가 그룹 다비치로 데뷔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많은 관심이 모이기도 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강민경 인스타그램, Mnet 비틀즈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