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사람들이 올림픽 결과에 깽판치는 이유

(평창=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자국에서 열린 지난 대회에서 종합순위 1위를 차지한 러시아와 차기 대회 개최국인 중국이 나란히 노골드의 수모를 겪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이 닷새 남은 21일 오전까지 러시아에서 온 선수(OAR)와 중국이 따낸 금메달 수는 0개다.

러시아는 4년 전 소치 올림픽에서 금메달 13개에 은메달 11개, 동메달 9개로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 이후 20년 만에 종합순위 1위에 올랐다. 메달 수에서도 역대 최고 성적이었다.

그러나 평창에서는 국가적 차원의 도핑조작 파문으로 다수의 메달 후보들의 참가가 불발되면서 힘이 빠진 모습이다.

한국에서 귀화해 소치 대회에서 3관왕에 오른 빅토르 안,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최강자인 데니스 유스코프 등이 한국에 오지 못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러시아의 참가를 불허하고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엄격한 기준을 충족한 깨끗한 선수만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게 했다. 이들은 OAR이라는 이름을 걸고 경기에 나서고 있다.

OAR에 다행인 것은 강력한 우승 후보들이 아직 남아있다는 것이다.

21일 시작되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는 OAR 선수들인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와 알리나 자기토바가 금메달을 놓고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남자 아이스하키에서도 OAR가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힌다. 이번 대회에는 북미아이스하키(NHL) 선수들이 출전하지 않아 세계 2위 리그인 러시아대륙간하키리그(KHL) 선수들로 팀을 꾸린 OAR와 다른 강팀 간의 격차가 크다는 평가다.

중국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사상 최다인 금메달 5개, 소치 대회에서는 금메달 3개를 획득했다. 이들 금메달 중 6개를 쇼트트랙에서 쓸어담았다.

그런데 이번 대회에서는 중국이 쇼트트랙에서 유독 힘 못 내고 있다. 여자 1,500m에서 리진위가 따낸 은메달이 지금까지 거둔 유일한 성과다.

중국은 우다징이 세계랭킹 1위인 남자 500m에 기대를 걸고 있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중국은 종합순위뿐 아니라, 최대한 다양한 종목에서 메달을 따는 것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중국은 이번 대회에 역대 최다인 12개 종목에 출전했다.

소치 대회 때 4개 종목에 걸쳐 9개의 메달을 딴 중국은 평창에서는 현재까지 5개 종목에서 7개의 메달을 따낸 상태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리가 솔직하게 밝힌, 연예인과의 연애 후 느낀점

경리, 이젠 연예인을 안 만나기로 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리가 연예인과의 연애 후 느낀 점’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과거 경리의 인터뷰 내용 중 일부로, 경리의 연애담이 담겼다.

004

특히 “남자 연예인들이 많이 대시하지 않았어요?”라는 질문에 대한 경리의 답이 인상적이었다.

새침한 고양이상에 늘씬한 몸매, 거기에다가 털털한 성격까지. 많은 연예인들의 대시가 끊이지 않았을 법 하다.

하지만 경리는 “좀 있긴 한데… 연예인은 제 취향이 아니에요”라고 딱 잘라 말했다.

이어 “어릴 때부터 대중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사람들이라 그런지 여자를 사랑하는 방법을 잘 모르는 것 같더라고요”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겉으로는 번듯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새파란 아기거나, 아니면 능구렁이었다는 것.

뿐만 아니라 지난 2016년 KBS ‘해피투게더’에 출연했던 경리는 자신과 헤어지고 다른 걸그룹 멤버를 만난 전남친에 대해서도 언급한 바 있다.

헤어진 이후 어느 날 경리에게 ‘쌩얼’로 리허설 하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도착한 적도 있다.

이는 전남친의 현 여친이 경리를 보고 사진을 찍은 뒤 ‘네 전 여자친구 리허설 하고 있네?’라고 보낸 것이 경리에게 전달된 것.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그런 사람만 만나본 건가”, “저런 사람 많을 것 같긴 해. 다 그런 건 아니겠지만 아무래도 일반인보다는 그런 비율이 높을 듯”, “씨스타도 저번에 후배들한테 조심하라고 했었는데 ㅋㅋㅋㅋㅋ”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인스타그램, KBS ‘해피투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