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째 꾸준히 욕먹고 있는 지식인 질문 레전드

2003년에 지식인에 올린 질문때문에 아직까지 욕을 먹고 있다는 지식인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gnsd****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한 누리꾼은 2003년 “송해가 만약에 죽으면 전국노래자랑은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을 올렸는데..

현재는 정보가 없는 사용자로 뜨고 있지만, 글은 남아있어 아직까지도 댓글이 달리고 있다고 한다.

#2003년~2007년까지는 댓글을 찾을 수 없어 2008년부터

“할아버지한테 말버릇이 없다”는 등으로 욕먹고 있다.

#2010년 ~ 2013년 댓글

역시 싸가지 없다” “버릇없다”는 이유로 욕먹는 질문자

#2014년

11년째 욕먹는 중이다

#2015년

12년째 욕먹는 중

#2016년

초등학교 3학년(10살)에 이 질문을 작성했다면, 23살이 됐을 질문자

#2017년

이때쯤 적어도 성인이 됐을 나이라 “이제 정신을 차렸니?”라는 댓글이 달린다.

#2017년.

초딩 때부터 성인 될 때까지 욕먹는 중 ㅋㅋㅋㅋㅋㅋ

#2018년. 최근

이제는 새해 성지순례 장소로 유명해져, 누리꾼들이 찾는 명소(?)가 된 질문

김일성 가면 VS 미남 가면.. 끝나지 않고 있는 논쟁

김일성 가면 VS 미남 가면.. 끝나지 않고 있는 논쟁

노컷뉴스에서 보도한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이라는 제목의 기사.

이 기사를 시작으로 김일성 가면이 실검 1위에 오르면서 논란이 시작되었는데..

해당 기사를 낸 CBS노컷뉴스 기자는 보도정정을 하면서 “가면을 잘 못 봤다. 내 판단 미스였다”고 말했고, 노컷뉴스는 사과문까지 게재.

기사는 김일성 가면을 북한 미남 배우로 바꿨지만, 논란은 줄지 않았고 해당 기사는 현재 삭제된 상태다.

누리꾼들은 “김일성이 아니라고 하지만 김일성을 정말 닮았다”면서 “누굴 속이느냐”는 입장과

“오보라고 사과했는데, 논란일으키지마라”라는 입장으로 논쟁을 하고 있다.

정치권에서도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대놓고 김일성 가면을 쓴다”며 강력 비난을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은

“미남 얼굴을 가면으로 만들었는데, 김일성을 닮았다고 우기는 웃기는 사람들이 있다”며 “찬물을 끼얹지 마라”는 입장을 보였다.

우리 통일부 역시 “북측 관계자 확인 결과, 보도에서 추정한 그런 의미가 아니며, 북측 스스로도 절대 그런 식으로 표현할 수 없다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후 상황은 가면의 주인공이 북한의 인민배우 리영호라는 추측이 나왔으나

김일성 과거 사진이나, 북한의 선전물을 보면 리영호보다 김일성의 모습을 닮아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