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팬서‘에 숨겨져 있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의 연결고리들

영화 ‘블랙 팬서’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가장 최근의 성공작이다. 이 영화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에 나왔던 티찰라의 이야기를 다루며, 아프리카에 있는 최첨단 국가이자 비브라니움이라는 물질을 대량 보유하고 있는 국가 와칸다를 배경으로 한다.

하지만 와칸다는 그들의 최첨단 기술로 나머지 국가들에게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며 모두가 이를 가난한 제3세계 국가라고 믿도록 한다.

이는 마블의 역사상 가장 깊은 윤리적 문제를 던지는 주제이다. 하지만 ‘블랙 팬서’에는 이외에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어떻게 묶이게 될지 등 많은 숨겨진 사실들이 있다.

온라인 미디어 치트시트는 ‘블랙 팬서’에 대한 사실들을 아래와 같이 정리하였다. 스포일러가 많으니 이를 유의하도록.

영상미와 배우들의 연기만으로도 돈이 아깝지 않다

채드윅 보스만을 주연으로 루피타 뇽, 마이클 윌리엄스, 포레스트 휘태커, 안젤라 바셋, 앤디 서키스 등 화려한 출연진들이 등장한다.

보스만이 연기하는 티찰라는 신나고 감동적이기도 한 여정으로 관객들을 이끈다.

블랙 팬서의 세련된 수트와 최첨단 기술을 자랑하는 전자기기들, 그리고 비브라늄 자동차와 레이저 총을 좋아한다면 이 영화를 좋아할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보라색, 분홍색, 금색 등 현란한 색을 자랑하는 영화의 전반적인 영상미는 하늘, 땅, 의상 등 곳곳에서 아름답게 등장한다.

마블 최고의 영화라고 칭할 수 있다

‘블랙 팬서’가 마블 최고의 영화냐는 것은 주관적인 의견에 따라 다르겠지만, 훌륭한 영화임은 대부분이 인정할 것이다.

이를 훌륭하게 만드는 것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와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영화의 스토리다.

티찰라는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죽음과 왕이 된다는 부담감을 맞서야 한다. 이러한 스토리는 신체적인 고난과 함께 조국의 과오를 받아들여야하는 감정적인 고통을 잘 버무리고 있다.

에릭 킬몽거는 마블 영화의 일반적인 악당과는 다르다

마블 영화는 유독 악당 캐릭터에서 약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마이클 B. 조던이 연기하는 ‘블랙 팬서’의 에릭 킬몽거는 이들과는 다른 차원의 악당이라고 할 수 있다.

그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일반적인 악당들과는 달리 주인공 히어로들과 대치하는 배경 스토리를 탄탄하게 가지고 있기 때문에 관객들에게 설득력을 가진다.

그냥 단순하게 세상을 지배하려고 하거나 무기를 팔아 떼돈을 벌려는 악당이 아니라는 것이다.

킬몽거를 싫어하게 될 장면들도 있지만, 관객들은 전반적으로 그의 고통을 느끼며 그의 행동의 동기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국경이 아닌 다리를 짓기

‘블랙 팬서’의 정치적인 메시지는 명확하게 전달되며 스토리를 풀어나가는 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와칸다와 와칸다의 지도자들은 민족주의에 사로잡힌 모습을 보이며 2018년의 현실을 어느 정도 반영하고 있다.

티찰라의 옛 연인 나키아는 와칸다가 기술과 자원을 사용해 세계를 도와야한다고 믿지만, 와칸다의 여러 지도자들은 이민자들을 받는 등 남을 먼저 돕기보다는 와칸다 사람들의 생활방식을 유지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블랙 팬서’의 말미에서 티찰라는 지혜로운 자들이 다리를 짓고 멍청한 자들이 국경을 짓는다면서 감동적인 연설을 전한다.

영화가 어떠한 얘기를 하고 싶어 하는지 파악하기 어렵지 않을 것이다. ‘블랙 팬서’는 관객들을 불편하게 하지 않으면서 가장 정치적인 마블 영화가 되었다.

세계와 기술을 공유하기

‘블랙 팬서’의 결말에서 티찰라는 와칸다의 기술을 다른 세계와 공유하겠다는 의지를 보인다.

이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무기 기술이 전반적으로 훨씬 더 발전될 것을 의미하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의 연결고리가 되기도 한다.

타노스가 지구에 처음으로 오게될 때 그는 그의 부하들을 모두 데려오며, 전 세계는 힘을 합쳐 타노스에 맞서 싸워야 한다.

어벤져스와 와칸다 외에도 어떻게 모두가 타노스와 블랙 오더를 이기게 될지에 대한 의문이 풀린다.

‘블랙 팬서‘의 끝과 ’인피니티 워‘의 시작 사이에 시간이 얼마나 흐르는지를 고려하면, ’인피니티 워‘ 때가 되면 와칸다의 기술이 전 세계적으로 보급되었을 것임을 추정할 수 있다.

버키 반스가 깨어나다

‘블랙 팬서’의 쿠키 영상에서도 ‘인피니티 워’와의 연결고리를 찾아볼 수 있다. 버키 반스는 와칸다의 외진 지역의 한 오두막에서 깨어나 슈리의 인사를 받는다.

마지막으로 반스를 봤을 때 그는 히드라의 세뇌로부터 풀려나기 위해 와칸다의 과학자들에 의해 냉동 보관되고 있었다.

‘인피니티 워’의 예고편을 비추어 봤을 때 반스가 히어로들의 편에서 도움을 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마블 영화의 다른 히어로들이 ‘블랙 팬서’ 이전에 이미 모두 포지션을 잡고 ‘인피니티 워’에 등장하게 된다면, 버키 반스는 이번에 나온 스토리를 통해 ‘인피니티 워’에 등장한다는 것이다. 5월에 개봉하기 전에 반스는 타노스와 싸울 준비를 마칠 것으로 보인다.

소울 스톤은 아직 떠돌고 있다

마블 영화에서 여섯 번째 인피니티 스톤인 ‘소울 스톤’은 아직까지 등장하지 않았다. ‘블랙 팬서’에도 이는 등장하지 않았음으로 ‘인피니티 워’에서 타노스가 이를 찾게 될 것으로 보인다.

스페이스 스톤은 테세락트에 위치해 로키의 소유 하에 있으며, 타노스가 가장 먼저 가져갈 스톤으로 유력하다.

리얼리티 스톤은 에테르 안에 있으며 콜렉터에게 주어졌다. 파워 스톤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 등장해 노바 군단에게 있음이 드러났으며, 타임 스톤은 닥터 스트레인지가 목에 걸고 있다. 마인드 스톤은 비전의 머리 안에 들어있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Cheat Sheet

한국을 우습게 본 영국 철학자 알랭 드 보통

영국의 작가이자 철학자 알랭 드 보통. 그는 JTBC 뉴스에 출연하여 땅콩 회항 사건에 대한 의견을 말한 적이 있는데, 이는 다시 한번 온라인 커뮤니티 내에서 주목받고 있다.


그는 2014년 12월에 뜨거운 논란이 되었던 대한항공 086편 회항 사건에 대해 말을 꺼냈다.

★ 대한항공 조현아 당시 부사장이 객실 승무원의 땅콩 제공 서비스를 문제 삼아 항공기를 유턴 시킨 뒤 사무장을 강제로 내리게 할 것을 요구하고 이 과정에서 항공편이 46분이나 지연된 사건.

“저는 기사들을 읽고 그 여자를 비극적 인물이라 생각했죠”

“그녀는 다시는 일을 하지 못할 것이고, 앞으로 남은 인생을 수치스럽게 보내며 감옥에 가겠죠. 그녀 인생의 재앙인거죠” 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한국은 그런 나라가 아니라며 사건 당사자인 조현아의 근황을 찾아냈고 많은 사람들은 다시 한번 허탈감을 느꼈다.

이에 다시 한번 박창진 사무장의 근황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는데, 현실은 역시나 참담했다.

그는 그 사건 이후 극심한 스트레스와 건강 이상까지 생겼으며 자살시도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졌고 435일간의 휴직을 마치고 대한항공에 다시 복귀했을 때는 비행기 내 좌석, 화장실 청소 업무로 강등됐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한국 다시는 무시하지마라”, “우리나라 우습게 보지마세요”, “저기에 참가하는 것은 누구 허락 받은거지?”,”한국은 돈 있으면 다 된다” 라며 조현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2018. 02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사진 출처 = JTBC 뉴스,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