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문화재를 미국대사에게 선물로 줘버린 대통령

2008년 2월 10일에 발생했던 국보 1호 숭례문 방화사건의 방화범은 대한민국 문화재보호법 위반으로 그에 따른 처벌을 받았다.

우리나라 문화재는 조상들이 남긴 유산 중 역사적,문화적으로 가치가 높아 잘 보호해야하는 것이므로 그 누구도 마음대로 훼손시킬 수 없다.

그러나 우리나라 문화재를 미국대사에게 선물로 준 역대 대통령이 있다는 사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주목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대한민국의 제 5-6-7-8-9대 대통령, 박정희이다.

그는 누구에게 어떤 문화재를 선물로 줬던 것일까?

국립중앙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은 귀한 우리나라 문화재인 기명절지도

이 작품은 조선 후기 천재 화가로 불린 오원 장승업의 걸작으로 알려져있으며 뛰어난 예술성은 물론 병풍 10폭이 온전하게 잘 보관된 몇 안되는 문화재라서 그 가치가 아주 높다고 한다.

그런데 이 가치가 높은 우리나라 문화재가 현재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1964년 당시 주한 미국 대사였던 새뮤얼 버거에게 박정희가 개인적으로 선물을 하여 미국으로 반출되어버렸다고 한다. 이후 버거 대사 가족은 기명절지도를 보관하고 있다가 2014년 박물관에 기증했다.

이는 명백한 불법 반출이거나 약탈당한 것이 아닌 한국의 대통령이 우리나라의 몇 안되는 귀한 문화재를 선물로 취급하여 줬다는 사실이 상식적으로 잘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다.


2018. 02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사진 출처 = 연합뉴스, 위키백과, Korea Daily Times, 온라인 커뮤니티, Google

사랑과 전쟁에 나온 역대급 불륜 레전드 ㄷㄷ

모두가 한번 쯤은 봤을 “사랑과 전쟁” 프로그램. 타이틀 그대로 항상 전쟁같은 이야기만 나오는데 그 중에서도 역대급이라고 불리고 있는 불륜이야기가 있다.


제목은 완벽한 부부 편으로 남편은 변호사, 아내는 의사임. 드라마 시작하자마자 일단 남편 불륜 들킴.

힘들어 하는 의사 아내 앞에 훈남 환자가 등장. 혼자 술마시던 아내는 술집에서 그 환자와 우연히 만나 함께 술마심

술취한 아내를 자기 차에 재운 훈남환자, 다정한 모습에 반한 아내는 그 훈남 환자랑 그렇고 그런 사이가 되버림

남편이랑 이혼하고 자기랑 결혼하자는 훈남 환자랑 남편은 이혼안해준다며 둘이 계략을 세우는데…

예쁜 가정부 섭외해서 남편 꼬시게 시키고 불륜 현장을 잡는 것. 남편은 이미 가정부한테 넘어가 돈까지 빌려주는 상태

가정부한테 일부러 술취한 척 연기시켜 남편과 불륜현장을 잡으려는 아내의 계획은 Fail

가정부가 죄책감에 시달려 남편한테 아내의 계획을 다 말해버림ㄷㄷ…빡친 남편은 아내 몰래 위치추적 어플 다운받음

남편의 계획은 성공했고 둘은 결국 이혼함. 오히려 가정부랑 남편이랑 짝짝쿵되서 애까지 생김…

아내는 이혼도장찍고 훈남환자한테 전화걸었더니 없는 번호..알고보니 가정부랑 훈남환자랑 한패였음. 집에 있던 금고 털리고, 집도 뺏기고 둘다 멘붕에 빠지게 된 역대급 불륜 레전드


2018. 02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사진 출처 = KBS2 사랑과전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