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시도했다가 살아남은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깨닫는 것

대한민국에서 40분에 1명씩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자살률이 높다.

최근에는 학교 폭력을 견디지 못한 어린 학생들이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하곤 하였고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자살을 선택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가 살아남은 사람들이 말하는 공통적인 것이 있다. 그들은 평소에는 모르다가 자살시도를 하고 나서야 깨달았다고 한다.





이런일은 생각보다 많았다. 그들은 자살 시도 후 직접 신고를 하여 무사히 목숨을 구한 것을 보면 죽고싶다는 마음보다 살고싶다는 마음이 더 강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우리나라에서만 발생하는 일이 아니었다.

“뛰어내리고 처음 떠오른 생각은 방금 무슨 짓을 한거지? 였다. 나는 죽고 싶지 않았다”

“뛰어내린 순간 나는 인생에서 해결할 수 없는 일은 하나도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방금 다리에서 뛰어내렸다는 사실만 빼고”

플로리다 주립대학교 토마스 조이너 교수는 “생존자들과 면담한 결과, 공통적으로 그들은 투신 중 공중에서 투신한 사실을 후회했다는 것입니다. 투신한 순간부터 수면에 닿기까지 4초가량 걸리는데 그 4초동안 그들의 인생관이 완전히 달라진다는 것입니다” 라며 전했다.

즉, 그들은 하나 같이 살고 싶어했다는 것이다.


2018. 02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SlideShare, 드라마 천일의 약속

여친이 안생기던 몸짱남에게 생긴 일

여친이 안생기던 몸짱남에게 생긴 일

2016년 몸짱남 시절이 지나고 2018년 근육이 다 빠지면서 여장을 하게 됨

근육남 시절

 

근육 다 빠지고 여장했을 때

“얼굴이 안되면 몸으로 승부보자”

여장 사진이 인기끌자 투표까지 했는데

이쁜 누나루 살아가자 VS 몸 좋은 형으로 살아가자에서

이쁜 누나루 살아가자가 압도적으로 이김 ㅋㅋㅋㅋ

“여자친구 만들려고 열심히 몸 만들었는데도 여자친구 안생겨서.. 이럴 바엔 여장해서 남자라도 꼬시자” 라고 한게 그만..

새로운 세계에 눈 떠버렸다고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