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에 대한 항체를 만들고 싶어, 25년간 뱀독을 몸에 주입한 남자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25년간 뱀독을 몸에 주입한 남자라는 게시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25년간 자신의 몸에 뱀독을 주입한 남자>

경우에 따라선 죽을 수도 있는 맹독을 자신의 몸에 25년이나 주사한 남자가 있다.

그게 바로 이 남자, 스티브 러드윈이다.

그는 현재 49살이며 펑크락밴드의 리드 보컬를 맡고 있다.

이런 버릇을 갖게 된 것은 그의 나이 9살, 어떤 인물과의 만남을 통해서였다.

그가 만난 인물은 빌 허스트.

자신의 몸에 뱀독을 주사해서 항체를 만들어내려고 한 괴짜 뱀조련사였다.

스티브는 빌과의 만남을 통해 자신도 뱀독 항체를 만들고 싶다는 욕망을 갖게 되었다.

성인이 된 스티브는 실제로 뱀독을 자신의 몸에 주사하기 시작했다.

뱀독 주사는 1주일에 한번씩, 25년에 걸쳐 계속되었다.

그는 자택에서 여러 종류의 뱀을 길러 독을 채취했다.

처음에는 물로 희석한 독을 주사하다가 점차 독의 농도를 높여가며 독에 대한 항체를 만들어 냈다.

스티브는 자신의 몸에 뱀독을 주사하는 장면을 일부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다 코펜하겐 대학의 뱀독 연구팀이 이 동영상에 주목했다.

세계를 둘러 봐도 유례를 찾기 힘든 스티브의 도전에 학술적 가치를 발견한 그들은

스티브를 코펜하겐으로 초청했다.

보통 뱀독에 대한 혈청을 만들 때는 윤리적인 문제 때문에 말을 통해 뱀독 항체를 만드는 방식을 사용한다.

문제는 이런 방식으로 만들어진 혈청은 인체 거부 반응이 커서, 오히려 독을 해독하려고 주사한 혈청 때문에 사망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그래서 사람의 몸을 통해 만들어진 항체라면, 인체 거부 반응도 매우 적을 것이라고 판단한 것.

코펜하겐 대학 연구팀은 스티브의 협력을 얻어 그의 골수를 일부 채취, 거기에서 혈청 제작에 필요한 B 세포와 DNA, RNA 분리에 성공 했다.

그 결과, 35종류 맹독을 해독할 수 있는 항체 컬렉션, [러드윈 라이브러리]가 완성 되었다.

이번에 채취된 항체를 통해 여러 종류의 해독제 연구에 큰 진척이 있을 거라고 한다.

연구팀은 스티브의 항체가 가진 가치는 인정하지만, 그의 행위는 기적과 기적이 겹쳐서 이뤄진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며

혹여라도 따라하는 사람이 있어선 안 된다는 경고를 덧붙였다.

소트니코바 금메달 사진에 좋아요 눌렀던 손연재 해명글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심경을 전했다.

29일 손연재는 자신의 SNS에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는 어제 갑작스레 저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악플이 이어졌던 것을 보고 너무 당황하고 놀란 나머지 계정을 비활성화했습니다”라고 적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연재가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선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금메달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던 것이 알려지면서 도마 위에 올랐다. 이후 손연재는 SNS 계정을 중단했고,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이에 대해 손연재는 “해외에 혼자 체류 중인 상황인데다 과거 악플로 인해 너무나 힘들었던 시기가 갑작스레 떠올랐고 당황하고 겁이 나 그런 조치를 취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정신을 차리고 살펴보니 저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로 소트니코바의 사진에 좋아요가 눌렸다는 것을 알게 되어 저 또한 너무 놀랐습니다. 저의 실수로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리게되어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손연재는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이번 일을 통해 깊이 저의 행동을 돌아보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또 앞으로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며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면서 마무리 지었다.

다음은 손연재 심경 전문

안녕하세요, 손연재입니다.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는 어제 갑작스레 저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악플이 이어졌던 것을 보고 너무 당황하고 놀란 나머지 계정을 비활성화했습니다.

현재 해외에 혼자 체류중인 상황인데다 과거 악플로 인해 너무나 힘들었던 시기가 갑작스레 떠올랐고 당황하고 겁이 나 그런 조치를 취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정신을 차리고 살펴보니 저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로 소트니코바의 사진에 좋아요가 눌렸다는 것을 알게 되어 저 또한 너무 놀랐습니다.

저의 실수로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리게되어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그 당시 많이 당황하여 바로 잡지 못하고 비활성화를 하면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켜 여러분께 더 실망감을 안겨드린것같습니다.사실 많이 두려웠습니다.

어떠한 얘기를 드리기도 어려웠습니다. 제가 어떤 얘기를 드렸을 때 안좋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기에 용기내기가 어려워 지금까지 어떠한 말도 드릴수없었습니다.

그래도 저의 계정으로 인해 일어난 일에대한 책임은 저에게 있기에 용기내어 이렇게 글로라도 죄송함을 전달드려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이번 일을 통해 깊이 저의 행동을 돌아보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또 앞으로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며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항상 믿고 지지해주시는 분들께 더이상 상처를 드리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