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개그계 최악의 똥군기 흑역사 사건.

김국진, 김수용, 김용만, 박수홍 이렇게 네 명은 1991년 KBS 대학개그제 동기로 감자골이라는 팀을 만들어 활동하고 있었다. (같은 기수 동기로 유재석, 남희석 등이 있음)

당시 KBS에서는 봉숭아학당으로 대표되는 캐릭터쇼나 심형래가 하는 슬랩스틱 코미디가 대표적이었고, MBC에서는 이경규, 주병진의 토크코미디가 인기를 얻고 있었다.

그리고 SBS가 개국했는데, SBS가 KBS 개그맨들을 좋은 조건으로 빼가자, KBS는 당시 신인이었지만 인기있는 감자골을 밀어주기 시작한다.

여기서 감자골 멤버들은 KBS의 여러 프로그램에서 MC를 맡는 등 승승장구 했으며 같이 CF를 찍는 등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다.

당시 감자골은 인당 방송을 10개씩 뛰어야 할 정도로 스케줄이 빡쌨고, 김용만은 과로로 입원하기도 했다.

감자골은 스케줄 조정을 수차례 요구했지만 당시에 막강한 권한을 가진 PD들은 듣지를 않았다.

결국 열받은 감자골은 대장 김국진의 주도하에 1993년 1월 출연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한다.

이때 감자골을 데뷔한지 불과 2년차였다.

그러자 신입 주제에 벼락스타가 된 그들을 시기질투하던 선배들이 이를 계기로 똥군기를 잡기 시작한다. 지금은 다르지만 당시 코미디언계는 기합뿐만 아니라 손찌검도 하는 살인적인 군기가 횡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KBS희극인실의 최고참 임하룡은 똥군기를 잡는 선배들과 달랐다.

그는 “얘네들이 어린아이들도 아니고 군대 갔다 온 성인이니, 나름대로 이유가 있어서 방속사 측에 항변한 것일텐데, 왜 우리 동료들이 같은 목소리를 내주지 못할망정 싹도 안 자란 아이들을 영구제명시키냐”면서 유일하게 감자골을 옹호했다.

군기가 살벌했고 당연하다 여겼을 그 당시 코미디계에서 임하룡같은 선배는 매우 드물었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사건으로 감자골 멤버들은 KBS에서 쫓겨나다시피 나오게 되고 감자골 멤버들은 이경규의 지지아래 당시 최고의 예능 프로그램이였던 일요일 일요일 밤에에서 고별인사를 하고 미국행을 하기로 결정했다.

그런데.. 녹화가 시작되기 직전 “프로그램 10개씩 하던 감자골이 갑자기 그만 둔 것은 MBC로 이적하기 위함이였다!”면서 임하룡을 제외한 방송 3사 코미디언 모두가 녹화장에 쳐들어온다.

떼로 몰려온 그들은 난동을 피웠고 김국진은 스태프들을 따라서 개구멍으로 피신을 갔다고 한다.

여기서 이경규는 난동피는 선배 개그맨들을 막으며 “감자골은 이적하는 것이 아니고 코미디언으로서 은퇴하고 이민가는 방송을 하기 위해 온 것이다”라고 했지만 줄빳다만 맞았다고 한다.

하지만 이경규는 끝까지 선배들을 설득했고 겨우 방송을 할 수 있었다. 감자골도 다행히 고별 방송을 할 수 있었다.

(신인시절 이경규는 자신에게 잘 대해주고 가장 친한 선배인 이홍렬과 사진을 찍었는데, 다른 선배들이 이를 괘씸하게 여거 코피가 날 정도로 두들겨 맞기도 했다. 이유는 신인이 건방지게 선배와 사진을 찍어서)

그리고 이 사건으로 감자골은 KBS에서 짤리기 일보직전이 되었으나, 이경규가 선처를 호소해서 겨우 짤리는 것만을 모면했지만 방송 3사 코미디언 협회에서 제명당한다.

 

이후 김국진, 김용만은 미국으로 유학을 가게 되었고, 박수홍은 군대 영장이 날아와 입대를, 김수용은 비자 문제로 입국이 안되었다고 한다.

나중에 라디오스타에서 김수용은 비자 발급 인터뷰를 대충 읽고 마약 경험과 총기소지 상황문항에 예라고 체크하여 몇 년 간 입국 금지처분을 받았다고 한다.

그리고 1년만에 귀국한 김국진, 김용만은 MBC에 자리잡았는데, 이때 이경규가 많은 도움을 줬다고 한다.

특히 김국진은 대한민국 연예인 역사상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수많은 유행어를 양산했고 띠부띠부씰이 들어있는 국찌니빵은 월 평균 4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한다.

당시 부문별 인기순위.

개그맨 부문 1위인 김국진은 55%의 지지율을 보였으니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갈 것이다.

이효리가 시어머니와 온천여행 갔다가 겪은 민망한 일

시어머니와의 온천여행에서 ‘타투’를 공개한 이효리의 일화가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어머니와 온천에 간 이효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지난 5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효리가 털어놓은 에피소드였다.

이날 방송에서 이효리는 “결혼 후 시어머니와 함께 일본 온천여행을 갔는데 내가 몸에 문신이 너무 많더라”며 “뱀, 거북이 다 있는데 어머니가 어떻게 생각하셨을까”라며 걱정스러워했다.

이에 MC들은 “동물 애호가인 줄 아실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효리는 “‘아가’라는 호칭이 민망하지 않나?”라고 채리나한테 물은 뒤 “조신하면 아가라는 말이 괜찮은데, 핫팬츠 있고 문신있고 막”이라며 웃어 보였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동물 애호가 ㅋㅋㅋㅋ 맞긴 맞네”, “그나저나 이효리 진짜 예쁘다”, “이효리 타투 예쁨. 레터링도 너무 좋은 의미라 인상 깊었다”, “솔직해서 좋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MBC 라디오스타·코스모폴리탄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