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오지않을 21세기 소년점프 최고 라인업

다시는 오지않을 21세기 소년점프 최고 라인업

 

 

1. 원피스 재미 절정기중 하나인 CP9편

 

 

2. 헌터X헌터 개미편

 

 

3. 데스노트 1부

 

 

4. 나루토 1부

 

 

5. 블리치 리즈시절 소울 소사이어티편

 

 

6. 디그레이맨 이상해지기 전

 

 

7. 가정교사 히트맨리본 사골 끌이기 전

 

 

8. 은혼

 

 

9. 원펀맨의 무라갓 처녀작 아이실드 21

 

이 모든게 동시 연재중이였던 2005년 ~ 2006년 미친라인업

선미가 11년만에 얘기하는 보내지 못한 마지막 문자 (동영상)

가수 선미가 아버지에 대한 아픈 기억을 고백했다.

지난 5일 OLIVE, tvN 토크몬에 출연한 선미는 연예계 데뷔 이후 처음으로 가슴 아픈 가정사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선미는 내가 연예인이 된 이유에 대해서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초등학교 5학년 때 아버지와 남동생 둘이 살았고, 아버지는 편찮으셨다. 그런데 아버지가 병이 악화돼서 병원으로 옮겨졌다. 선생님들은 내가 선생님이 되길 바랐지만 그럴려면 적어도 10년 넘게 더 공부를 해야했고, 돈을 벌 수 없었다”며 “그래서 선택하게 된 게 가수”라고 말했다.

이어 선미는 “아버지가 저를 많이 예뻐하셔서 의지하시고 투정을 많이 부리셨다. 항상 답장을 해드렸는데, 연습생 생활만으로도 힘이 들었다.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버거웠다. 근데 어느날 문자가 왔다. 아빠 먼저 간다고 왔다. 난 또 아빠가 힘들어서 투정부리네 하고 문자에 답을 안했다. 근데 다음날 돌아가셨다”고 털어놨다.

아버지는 선미가 원더걸스로 데뷔하기 3개월 전 세상을 떠났다고.

선미는 “상 치르려고 내려간까 상주는 어린 동생들이 하고 있고, 아버지가 저한테 쓰신 편지가 있었다”며 “유서같은 게 있었는데 맨 마지막에 다음 생애도 내 딸로 태어나주렴”이라고 써 있었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들은 이수근은 “아버지가 선미 씨가 너무 아빠 걱정할까봐 먼저 편안하게 쉬러 가신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고, 선미는 “그게 계속 마음에 남는다. 답장을 못했던 거. 전화를 안 받았던 거. 내 못 받은 게 아니고 안 받은 거”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선미는 “이 이야기 하기가 어려웠던 게 지금은 동생이랑 엄마랑 아버지가 같이 살고 있어서 이제 지금의 우리 부모님들께 뭔가 좀 마음이 아프실 얘기가 아닌가 싶었다. 데뷔한 이후 이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며 “이제는 정말 내 아버지고 어머니고 하니까 이걸 어떻게 말씀드려도 될 것 같아서”라고 덧붙였다.

선미의 슬픈 가정사를 접한 토크몬 MC들은 모두 눈물을 흘리며 가슴 아파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OLIVE, tvN 토크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