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출연자들이 직접 말한 게스트 섭외불가 리스트 3

아는형님에 절대 나올 수 없는 게스트는 누굴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는형님 게스트 출연 섭외불가 리스트”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아는형님의 한 방송분을 캡쳐한 이 글에서 강호동은 “많은 연예인들이 아는형님에 나오고 싶어한다”며 “멤버들이 기피하는 전학생들은 미리 걸러내자”고 이야기를 꺼냈다.

그러자 서장훈은 “시후 어머니”라고 말하며 강호동을 저격했고, 이에 강호동은 당황했지만 곧 “장훈아 나도 쳐도(?) 되나?”며 서장훈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서징훈은 2009년 KBS 아나운서인 오정연과 결혼해 화제가 됐지만, 2012년 합의 하에 이혼했다.

당시에 알려진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에 의한 결별. 많은 누리꾼들은 뭔가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기도 했는데, 두 사람이 예능에 나오기 시작하고 사생활과 성격이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정말 성격 차이로 인해 이별한 게 맞을 수도 있겠다라는 여론이 늘었다고.

방송에서 이수근은 탁재훈을 기피하는 게스트로 뽑았다.

이수근과 탁재훈은 과거 2013년 불법도박 사건으로 조사를 받았고 이수근은 집행유예 2년을 구형받았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은 출연하고 있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를 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수근은 방송에서 “굳이 한 교실에 많을 필요는 없다”고 말하기도.

또한 당시는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이 두번째 음주운전 사고를 낸 후이기도 하다. 2016년 5월 24일 새벽 2시 강인은 술에 취한 채로 자신의 벤츠 G 클래스 승용차로 강남구 신사동의 편의점 앞 가로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음주 측정 결과 그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 이상이었으며, 경찰 조사에서는 “무엇인가 들이받은 기억은 나지만 가로등인 줄은 몰랐다”고 진술했다고.

각종 사건사고들로 이미지가 안좋았던 강인은 이번 사고로 인해 아예 연예계 활동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슈퍼주니어의 팬들은 강인의 슈퍼주니어 탈퇴 요구 성명서를 올리기도 했다.

강인은 이번 음주운전으로 벌금 700만원이 선고됐다.

이상민은 앞에 언급된 모든 사건사고들에 직접, 간접적으로 연관된 경험이 있는 인물.

이혼, 도박, 멤버 문제 모두 겪어봤거나, 겪는 중이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 모두의 교집합” “오정현 이혜영 나오면 시청률 폭발할듯” “아 이거 겁나 웃기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아는형님 캡쳐

“아들 잇몸에서 손톱조각 31개가 나왔어요”

4083BA7F00000578-0-image-a-15_1495144135375

사진출처: Dailymail (이하)

미국의 한 여성이 아들의 잇몸에서 무려 31개의 잘린 손톱 조각을 빼냈다고 한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루이지애나에 살고 있는 사라 기드리가 아들의 입 안에서 흰 손톱 조각 31개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당시 사라는 아들 케일이 씹은 껌에 흰색 이물질이 섞여 있는 것을 보고 이상하게 생각했다고 한다. 그리고 곧 흰색 이물질이 손톱 조각이라는 것을 알고 경악했다.

이후 그녀는 아들을 눕힌 후, 핀셋으로 핀셋으로 입천장과 잇몸, 이 사이의 작은 틈에서 31개의 손톱 조각을 뽑아냈다.

사라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영상에는 그가 조심스럽게 아들의 잇몸에서 손톱 조각을
뽑는 모습을 볼 수 있다.

4083BA7800000578-4520618-image-m-23_1495145882482

또 다른 영상에서는 그녀가 핀셋으로 아들의 입천장과 맞닿아있는 잇몸과 이 사이에서 계속 손톱을 뽑아내는 모습이 담겨있다.

사라는 이 영상에 대해 “나는 케일의 잇몸에서 무언가가 보였고 그걸 핀셋으로 집어 당겼더니, 손톱 조각이 나왔다”며 “손톱조각 4개를 뽑아 낸 후, 다른 잇몸도 살펴봤다. 거기서는 무려 27개의 손톱 조각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그리고 “치과의사도 이 같은 경우는 본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며 “손톱은 아이의 치아 사이로 얼마든지 들어갈 수 있으니 절대 아이들이 손톱을 물어뜯게 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