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몰랐던 붕어빵과 잉어빵의 차이점

붕어빵과 잉어빵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붕어빵과 잉어빵의 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글을 올린 누리꾼은 “붕어빵과 잉어빵의 차이는 반죽 차이”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잉어빵은 표면에 기름기가 묻어나고 반죽이 얇기 때문에 겉에서 봤을 때 속에 들어있는 팥고물이 비쳐보인다고 한다.

또한 얇은 반죽의 특성상 마감 처리가 깔끔하지 않은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고 전했다.

맛 역시 붕어빵보다는 고소하면서 느끼한데, 식감이 말랑말랑하고 질척한 편인데, 요즘 우리가 붕어빵이라고 먹는 것들이 대부분 잉어빵인 경우가 많다고.

반면, 진짜 붕어빵 같은 경우는 겉면의 색이 일정하고 방금 구운 것을 먹게 되면 바삭함과 쫀득한 맛이 동시에 느껴진다고 한다.

또한 잉어빵과는 다르게 기름지지 않기 때문에 뒷맛이 깔끔하고 담백하다고.

모양 역시 잉어빵보다 동그랗고 일정하며 속이 비치지 않는다.

잉어빵이 몸 전체에 앙금을 담고 있다면 붕어빵은 배 부분에만 앙금이 들어갔다고 한다.

그렇다면 잉어빵과 붕어빵은 왜 이런 차이가 생겨나게 된걸까?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황금잉어빵은 황금어장식품이 만들었고, 원조붕어빵의 재료를 생산하는 기업은 개미식품이라고 한다.

원래 개미식품의 붕어빵이 원조였지만 10년 전 황금잉어빵이 출시되고 특허를 내며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시작했다.

잉어빵에 팥도 더 많이 들어가고 기름진 고소함이 큰 인기를 끌었기 때문.

개미식품이 붕어빵 재료와 붕어빵 틀에 특허를 낸 것과 달리 황금어장식품은 잉어빵 자체에 특허를 냈다고.

글을 쓴 누리꾼은 “처음에는 잉어빵이 맛있었는데 요즘에는 바삭하고 쫀득한 옛날 붕어빵이 그리울 때가 많다”며 “지금은 길거리에서 대부분 잉어빵만 팔아서 아쉽다”고 전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인스타그램 mingyu35, _mihee, _droiture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