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혜가 밝힌 파격 드레스 뒷 이야기

배우 오인혜가 과거 화제가 됐던 파격 드레스의 뒷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시강남녀 특집으로 한은정, 고은아, 오인혜, 설인아, 셔누가 출연했다.

이날 오인혜는 지난 2011년 부산국제영화제 당시 큰 화제가 됐던 레드 드레스에 관해 이야기를 전했다.

당시 드레스 사진을 본 김숙은 “앞에 드레스를 밟아서 내려간 거냐”라고 물었고 오인혜는 “어개끈에 꼬임이 있어서 테이핑이 안 된다”고 답했다.

이어서 “(드레스가) 계속 내려가더라” 라며 “너무 겁이 나서 드레스를 계속 내렸다. 근데 너무 내려간 거다”라고 말했다.

“이 드레스가 그렇게 화제가 될 줄 몰랐다던데”라는 박나래의 질문에는 “저 당시 영화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이 출품 돼서 영화제를 간 건데 소속사가 없었다”며 “영화 의상팀 실장님한테 여쭤봐서 웨딩숍 들어가서 골랏는데 이브닝 드레스가 몇 개 없었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선택의 여지도 없었고 이왕 할거면 파격적으로 해보고 싶었던 것도 있었다. 근데 어깨끈을 너무 꼬아서”라고 웃었다.

오인혜는 이날 방송에 실제 화제가 됐던 드레스를 가지고 나왔고, 박소현은 드레스를 입어보며 “내가 입으니까 그렇게 파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인혜는 방송에서 주량에 대한 질문에 “소주 4병에 입가심 맥주를 한다”고 답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