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간다”며 나간 대구 여중생 자매 20대 남성과 함께 춘천에서 발견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여중생 자매가 “교회에 간다”며 집을 나간 뒤 행방이 묘연하자 소재 파악에 나선 경찰이 이들을 찾았다.

29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대구에 사는 중학교 3학년 A(15)양과 1학년 B(13)양 자매가 지난 19일 교회에 간다며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끊어졌다.

이튿날 가족에게서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은 자매가 당일 오후 공중전화로 아는 사람과 통화한 사실을 파악했지만 소재를 찾지 못했다.

경찰은 이들이 단순가출한 것으로 보고 27일까지 여성청소년과 중심으로 탐문해 왔으나 계속해서 행방이 묘연하자 28일 형사과에 전담반을 꾸려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자매 가족도 “집에서든 학교에서든 아주 착실하게 생활해 왔기 때문에 가출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본격 수사에 착수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28일 오후 11시께 강원도 춘천에서 자매를 발견했다.

당시 자매는 20대 남성과 함께 있었고 외상 등 신체상 특이 사항은 없었다.

경찰은 자매를 가족에게 인계하고, 이 남성을 임의동행해 자매를 자기 승용차에 태우고 데려간 경위를 조사 중이다.

yongm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