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 생식기를 본 전소민의 반응

악어의 생식기를 본 전소민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지난 2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출연진들이 각각 호주와 뉴질랜드로 벌칙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전소민, 이광수, 유재석, 지석진 등은 호주에 있는 케이지 오브 데스를 체험했다.

케이지 오브 데스는 투명한 케이지에 들어가 악어와 만나는 체험으로, 길이 약 6M, 무게 790kg에 달하는 초대형 악어를 만나야 한다.

출연진들은 악어를 보고 모두 두려움에 떨었지만, 전소민은 해맑았다. 그녀는 악어 발바닥에 손을 맞추며 “악어가 귀엽다”고 말하기도 했다.

유재석과 지석진이 가장 먼저 케이지에 들어갔고, 그들은 악어가 케이지를 향해 입을 벌리며 공격하자 끊임없이 비명을 지르며 무서워했다.

그 모습을 보던 전소민과 이광수는 악어과 볼일을 보는 장면을 목격했다. 전소민은 악어의 생식기를 보고 경악하며 “XX다. XX”라고 외쳐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옆에서 듣다가 당황한 이광수는 “얘 뭐야, 가만있어”라며 전소민을 말렸고, 그는 “뭐였어 방금? 봤어?”라고 이광수를 놀렸다. 두 사람은 어이없는 상황에 입을 막고 웃기 시작했다.

이광수는 “너 악어에 대한 예의가 아니야. 그 악어는 남자였어” 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이광수는 전소민에게 “전소민을 중심으로 각종 사건, 사고가 일어난다. 근데 그 사고들이 건전한 느낌은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 얘기에 대해 전소민 역시 “저도 제가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런닝맨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