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세게 풀었다가 눈이 ‘밤탱이’ 된 여성 (사진)


코를 세게 풀었다는 이유로 하루 아침에 눈 전체가 퉁퉁 부은 여성의 사진이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33세의 익명의 한 여성은 코를 세게 풀었다가 순식간에 눈 두덩이 살이 퉁퉁 붓게 되는 끔찍한 일을 겪었다.

이후 눈을 제대로 뜨기 힘들 정도로 그녀의 눈 두덩의 부기는 좀처럼 빠지지 않았으며 얼굴 곳곳에는 피멍 자국도 여전했다.

얼음 마사지까지 시도했지만 크게 부풀어진 눈을 가라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눈을 깜빡이는 것 조차 고통스러워하던 그녀는 응급실로 실려갔고 의사로부터 부비동 압착증이라는 질환을 진단받았다.

부비동 압착은 주로 다이버가 하강시 받는 압박 중 하나로 눈, 광대뼈, 두개골 등 부비동 주변 부위에 손상을 줄 경우 두통이나 염증을 유발한다.

전문가에 따르면 이 여성은 감기나 알레르기, 비염 등으로 인해 코가 막힌 뒤 세게 풀었을 경우 부비동 주변의 골벽이 파열돼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은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병원에서 2주간 치료를 받으며 다행히 현재 건강을 회복하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생개피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 BMJ Case Reports / Daily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