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코르셋했다가 몸이 이상해졌다…”

일반적인 메이크업이나 다이어트 같은 외모와 몸매를 가꾸는 행동이 사회적으로 강제되어 노동이라 생각한데에서 유래된 꾸밈 노동이라는 단어.

그리고 이 모든것을 집어치우자는 일종의 행위같은게 탈코르셋이다.

이는 페미라 불리는 여성들에게서 많이 찾아볼 수 있으며 대표적인 탈코르셋으로는 머리를 짧게 자르는 것, 팔과 다리 털을 밀지 않는 것, 여성스러운 옷 혹은 꽉 끼는 옷을 입지 않는 것이다.

이를 토대로 한 걸그룹은 노래까지 만들어 큰 화제를 모았다.

그리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탈코르셋을 하면 몸의 생기는 변화”라는 글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과연 어떤 변화가 생기는 것일까.

즉, 꾸밈노동을 피하려 다이어트라는 코르셋에서 벗어났던 여성 중 한명은 다낭성난포증후군 문제로 건강상 고통을 받고 있었다. 그리고 더 큰 문제로는 남성 호르몬 수치가 높아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저건 진짜 고통스러운 병인데…”, “고통스럽겠다ㅠㅠㅠ”, “저 다낭성난포증후군은 진짜 고생이라고 하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실제 한 누리꾼이 탈코르셋으로 유명해진 前 뷰티 유튜버의 영상 속 팔 부분을 캡쳐한 사진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고 있었다. 캡쳐된 사진 속 유튜버 팔은 마치 남성처럼 털이 수두룩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