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빚갚으려 17살부터 돈 벌던 여성 근황

과거 방송에 사연이 소개되며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던 여성이 있다.

사업실패로 빚 20억만 남겨두고 사라져버린 아버지때문에 17살 어린나이부터 돈을 벌어야만 했던 김수경 씨. 그가 선택한 길은 바로 쇼핑몰 창업이었다.

학교도 그만둔 채 어린 나이에 도매시장을 눈물 흘리며 열심히 뛰어다녀야만 했다. 그리고 김수경 씨는 열심히 살던 10대 시절에 대한 큰 보상을 받게 된다.

쇼핑몰 창업은 성공적이었고 그는 월이익 수천만원을 버는 CEO가 되었다.

김수경 씨의 오빠는 지적장애를 앓고 있었으며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그는 쇼핑몰 사업과 오빠에 대한 지극정성한 돌봄까지 모두 해내고 있었다.

그리고 김수경 씨의 반가운 근황이 들려왔다.

그는 방송강의를 하고 있으며 2017년에는 쇼핑몰 홈페이지 제작을 도와주는 윅스를 운영하고 있었다. 이어 그는 한양대학교 한양 스타트업 아카데미를 수료하면서 회장직을 맡는 등 현재까지도 그 누구보다도 성실히 살고 있었다.

현재 김수경 씨는 25세이며 올해 1월에는 패션부문 대상 국회의장상 수상을 하게 되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김수경 SNS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