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영상 실수로 대참사 나버린 100만 유튜버

10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테크 유튜버 잇섭이 웃픈(?) 상황에 놓였다.

잇섭은 지난 8일 새로 출시된 아이폰 11 프로와 갤럭시노트 10+의 속도를 비교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양사의 제품 모두 새로 출시된 만큼 잇섭의 비교 영상은 큰 인기를 끌었다. 업로드된 지 3일 만에 무려 80만 뷰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이 영상에서 잇섭의 아이폰 게임센터 아이디가 그대로 노.출.되는 일종의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두 휴대폰의 게임 속도를 비교하는 중 아이폰의 게임센터의 알림창이 떠버렸고, 잇섭의 게임센터 아이디 서.울._.ㅅ.ㅅ.킹.이 그대로 방송에 나온 것이다.

잇섭은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리뷰를 이어나갔다.

잇섭의 방송사고 장면은 100만 유튜버 참사라는 제목으로 각종 커뮤니티에 퍼졌다.

이를 누리꾼들은 “내가 왕이 될 상인가” “아이폰 게임센터 닉 존경합니다” “형 게임센터 닉 어쩔거야”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ITsub잇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