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패딩 입은 여성들 상대로 벌어지고 있는 테-러

최근 패딩을 입은 사람들이 지하철이나 대중교통을 이용한 후 피해를 당했다는 글이 속출하고 있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여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일 트위터에 “지난달 31일 지하철에서 누군가 제가 입고 있던 롱패딩을 뒤에서 칼로 여러 번 그어놓는 피해를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수인선과 인천 지하철 1호선을 탑승했다. 바로 경찰에 신고 접수는 했지만, 저 말고도 피해자가 계실까 찾아본다”고 적었다.

해당 글이 일파만파 퍼지며 “나도 당했다”는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생겼다.

한 누리꾼 역시 “엄마가 갑자기 패딩 등이 뜯어져 있다고 해서 사진을 찍어 보내달라고 했더니 칼로 그은 것처럼 잘려 있었다”고 전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대중교통 이용 후 패딩이 찢겨 있어, 어디 부딪혀서 그런 줄 알았다. 지금 생각해보니 칼로 그은 자국 같다. 나도 당한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인 것으로 보여져 다수의 여성들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처음 피해 사실을 전한 신고자에게 “어느 곳에서 당한거냐, 그곳을 피해 다녀야겠다”는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고, 해당 글은 현재 더욱 많은 사람들이 접하며 사건을 해결해달라는 건의가 생겨나고 있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