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신 노출하라는 요구 들은 라미란 리얼 반응

배우 라미란이 박찬욱 감독을 놀라게 한 일화를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배우 박성웅, 라미란, 그룹 B1A4 멤버 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라미란에게 “친절한 금자씨가 첫 영화였다”라며 “어떻게 캐스팅이 된 거냐”고 물었다. 이에 라미란은 “오디션을 봤다”며 “근데 나는 사실 내가 이런 걸 할 거라곤 생각 안 했다. 나같이 생긴 사람은 드라마나 이런 데 나오는 게 힘들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근데 영화는 너무 하고 싶더라”며 “그래서 프로필 사진을 찍어서 막 돌렸다. 근데 안 되더라”라고 말했다. 라미란은 “근데 5~6년 정도 지나서 그 프로필이 돌고 돌다가 어느 날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라미란은 “(연락이 와서) 오디션 볼 수 있느냐고 하는데 그때 나는 애 낳고 집에서 쉬고 있을 때였다”며 “젖먹이던 애를 데리고 (오디션장에) 같이 갔다”고 전했다.


그는 함께 온 남편에게 “나 오디션 보고 올게라고 말하고 가는 왠지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오디션을 본 라미란은 이틀 뒤 친절한 금자씨 합격 통보를 받았다고.

라미란은 “첫 촬영이 (하반신 노출이 있었던) 목욕탕 신이었다” 며 “박찬욱 감독님이 노출은 이 정도 될 거라고 설명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감독님에게 제가 지금 아이 젖을 먹이고 있어서 위가 좀 더 괜찮은데 위에를 노출해도 되겠느냐고 물었다”고 전했다.

라미란의 얘기를 듣던 아는 형님 멤버들은 폭소하며 “이게 무슨 반전이냐” 고 말했고 라미란 역시 “감독님도 이상하게 생각했을 것”이라며 웃었다.

또한 “감독님께서 흙 속의 진주를 발견한 것 같다는 등 좋은 멘트를 많이 해주셨다”며 “덕분에 다른 영화를 갔을 때도 박찬욱이 인정한 배우라며 스태프들이 한 번이라도 더 챙겨주곤 했다”고 말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아는형님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