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장면 직접 재연해봤다고 밝힌 조덕제 부인이 한 말

조덕제의 아내가 남편의 성-추행 혐의 유죄 판결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아내 정명화는 7일 이데일리를 통해 “남편의 결백함을 밝히기 위해 방송까지 출연하게 됐다”며 “얼굴을 공개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한 사람의 인생은 물론 가정이 무너진 상황이다. 무죄라는 확신이 있는데 가만히 앉아있을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정명화는 조덕제와 이유린이 진행하는 인터넷 방송 조덕제TV에 직접 출연한 바 있다. 그는 이날 남편의 인성을 근거로 무죄를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한 실직했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더 치열하게 살아가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이어 정명화는 이데일리에 “부부로서 오랜 시간 함께 살아왔기에 조덕제를 누구보다 잘 안다”며 “그 때문에 사건 발생 직후 부터 무죄다라며 단호하고 일관된 행동을 하는 조덕제를 믿고 여전히 함께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편은 촬영 당시 단역 출연자였다. 또한 당시 남편은 자기 출연 분의 첫 촬영, 첫 장면을 연기하고 있었다”며 “해당 감독님과의 작업도 그 영화가 처음이었고, 현장의 수많은 스태프들도 대부분 그날 처음 본 분들이었다. 불과 몇m 앞에서 수십명이 뚫어지게 바라보고 있는데 성추행을 할 수 없다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명화는 사고 당시의 상황을 재연하기도 했다. 그는 “팬티스타킹과 등산바지를 직접 구입해, 입은 상태에서 실제 연기했던 그 장면대로 해봤다”며 “남편의 손이 (하의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는데도 막상 실제로 손이 들어오자 본능적으로 놀라게 되더라. 저항을 한다면 (성추행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했다”고 말했다.

정규직으로 근무하던 한 아카데미로부터 해고 통보를 받았다는 정명화. 그는 “해고된 사실이 알려진 후 여러 근거없는 억측들이 나돌았다. 그런 억측들까지 나중에는 남편 조덕제를 향한 화살로 바뀌더라”며 “애써 담담한 척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에 상처로 남는다. 하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더 치열하게 살아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영화 사랑은 없다를 촬영하던 중 반민정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9월 대법원 조덕제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의 유죄 판결을 내렸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