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방탄 못생겼다며 외모 비하한 방송 MC

최근 그리스 한 방송에서 진행자를 비롯한 패널들이 한국 아이돌에 대해 인종차별적인 무례한 발언을 서슴지 않아 팬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그리스의 TV 프로그램 Eutixeite 진행자인 카테리나는 TC 캔들러에서 발표한 2018 가장 잘생긴 100인을 소개하고 있었다.

이 순위에서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2위, 뷔가 5위, 워너원 강다니엘이 11위, 엑소 세훈이 15위 등 한국 아이돌들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에 MC 카테리나는 불만을 표하는 듯 막말을 내뱉기 시작했다.

15위를 기록한 세훈에게 “저 순위가 아깝다”고 발언했고, 전부다 여자같이 생겼다며 비난했다. 또, 뷔와 정국, 강다니엘의 염색한 머리 및 메이크업을 지적했다.

그러며 “이들이 아시아인이다. 모든 한국 남자는 못생겼다”는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

해당 방송 직후 팬들은 카테리나에게 항의를 하기 시작했다.

논란의 불씨가 꺼지지않자 카테리나는 자신의 SNS를 통해 “모욕적이라고 느낀 분들에게는 죄송하다. K팝 아이돌의 예술성과 아티스트적인 면모에 대해 몰랐다”며 사과했다.

그렇지만 “해당 아이돌들은 팬들이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을 원치 않을 것이다”라는 궤변을 늘어놓아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누리꾼들은 자신이 듣고싶지 않은 말은 하지도 않는 게 중요하다, 저 사람 MC라면서 되게 무례하다, 공인이 어떻게 저런 말을 함부로 할 수 있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Eutixeite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