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가 폭로한 “빚투 1억 빌려가서 안갚는 사람”

지난 5일 유병재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병재 뉴스에 한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병재 뉴스는 유병재가 앵커로 나와 자신이 겪은 일에 대한 소식을 전하는 채널로 이날 유병재는 거액의 돈을 빌린 후 안갚고 있는 친누나를 개인 방송에서 디스해 주목을 받았다.

유병재는 자신을 모델로 한 굿즈를 소개하다 자본주의가 낳은 괴물, 돈독이 올랐다 등의 소리를 듣기 시작했다.

이를 본 유병재는 “제가 벌어봐야 얼마나 벌겠냐, YG에서 떼어가고 아버지가 차를 사시고 어머니가 집을 사시고 큰누나가 빌려가고 작은 누나가 카페 차린다. 나는 쥐뿔 그지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팬들의 위로에 힘입은 유병재는 작은 누나에게 바로 전화를 걸었고 누나가 전화를 받자마자 “유병재님에게 돈을 빌린 적이 있으시죠?”라고 물었다.

이에 누나는 “이게 대답하기가 좀 애매한게 저는 빌린게 아니라 경제 공동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답변을 내놓아 웃음을 안겼다.

또, “그래서 같이 공유하면서 병재가 부족하면 제가 채워주고 제가 부족할 땐 병재가 채워주는데 아직까지 제가 채워준 적은 사실 없다. 여기까지만 말씀드리겠다”고 말해 시청자를 폭소케했다.

유병재는 자신이 총 얼마를 빌려줬는지 물었고, 누나는 “3년전에 카페 오픈 당시 초기 비용을 위해 큰거 5장, 아파트 분양 받으며 부족한 계약금을 채우느라 큰거 4장”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유병재는 “그럼 왕따시만하게 큰거 거의 1장이네요”라고 말했다.

기세를 몰아 유병재는 “말도 못하는 조카 입에서 삼촌 치첫만원(7천만원) 주세요라고 했다”며 폭로를 이어나갔다.

해당 게시물을 본 팬들은 아 역시 유병재 유쾌하다, 거의 가족들의 지갑 수준이네, 유병재의 빚투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병재뉴스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