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으로 남아있는 고대 올림픽 격투 최강자ㄷㄷ

그는 사자의 얼굴을 하고 들소의 몸통, 곰과 같은 목과 손목을 가지고 있다. 주먹은 능히 어린아이의 머리만 하며, 두 다리는 야생마와 같이 뻗어 있다. 체구는 6푸스 1닥틸로스 (194.2cm)에 달한다

이 설명 속 주인공은 고대 올림픽 최강의 전사로 불리는 테오게네스(Theogenes)이다.

기원전 5세기, 타소스 섬에서 태어난 테오게네스는 어릴 적 부터 남다른 체구와 힘을 자랑했다.

9살 때는 시장에 있는 헤라클레스 동상을 뽑아올렸는데, 이는 신성 모독죄로 처벌받는 일이었으나 도저히 어린아이의 힘과 체격으로 볼 수 없었던 신관들이 격투사가 되는 조건으로 죄를 용서해 준다.

그렇게 격투사가 된 테오게네스는 복싱과 현재의 종합격투기와 비슷한 판크라티온 선수로 전설을 기록하는데, 당시의 격투 경기는 대부분 한 명이 죽을 때까지 경기가 진행되는 룰이 있었다.

(물론 경기 중 기권이 있기는 했으나 경기 중 기권자는 온갖 사회적 비난을 받았으며, 공동체에서 제대로 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였다고 한다.)

하지만 테오게네스는 22년 동안 1425명에게 승리하며 고대 올림피아 역사에서 전설로 기록 된다.

테오게네스가 어떤 기술을 쓰면서 싸웠는지 자세한 기록을 나와있지 않지만, 짤막한 한 구절을 보면

“기원전 476년 올림피아에서 스파르타 전사의 오른손 공격을 피하는 동시에 빠르게 돌진하여 상대의 두 다리를 잡고 넘어뜨린 그는 단 한방으로 스파르타 전사의 얼굴뼈를 내려 앉혔다. 그 속도와 타이밍이 얼마나 절묘했는지 레슬링 선수와 육상 선수 등이 모두 놀랐다는 기록이 있다”고 나와 있다.

▲테오게네스의 동상

그래서 타소스 사람들은 테오게네스를 헤라클레스의 아들이라고 생각했고, 그들은 테오게네스가 죽은 후에 신으로 숭배하기도 했다.

 

<테오게네스의 기록>

올림피아 복싱, 판크라티온 2연패 월계수 왕관 수여 – 기원전 480년 올림피아 복싱, 판크라티온 우승 , 476년 올림피아 복싱, 판크라티온 우승

피디아 제전 복싱 3연패 – 기원전 482년, 478년, 474년

이스트미아 제전 복싱 9연패 – 기원전 490년, 488년, 486년, 484년, 482년, 480년, 478년, 476년, 474년

네메아 제전 복싱 9연패 – 기원전 489년, 487년, 485년, 483년,481년, 479년, 477년, 475년, 473년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100톤짜리 유압프레스로 동전 눌렀을 때 결과ㄷㄷ

유튜브에서 여러 이색 실험 영상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유압프레스로 단단한 동전을 눌러버리는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16일 유명 실험 전문 유튜브 채널 라이프 핵스 & 익스페리먼츠(Life Hacks & Experiments)에는 100톤짜리 유압프레스로 동전 7개를 누르는 영상이 올라왔다.

남성은 유압프레스 아래에 동전들을 쌓아 올려놓고 실험을 진행했다.

천천히 내려와 동전을 찍어누르는 100톤의 힘은 어마어마했다. 잠시 동전들이 무게를 견디가 싶었지만 단 1초 만에 완전히 찌그러지고 말았다.

무게에 짓눌린 동전들은 평평하게 펴져 딱 달라붙어있는 모습이었다.

동전 몇개는 무게를 견디지 못해 깨지기도 했다.

실험을 끝낸 남성은 찌그러진 동전들을 카메라에 비추며 100톤 무게의 위력을 생생하게 전했다.

영상을 시청한 누리꾼들은 “장난 아니다” “흥미로운 실험 영상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영상은 유튜브에 시청할 수 있고, 현재 조회수 460만 뷰와 좋아요 3만개를 돌파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밖에도 라이프 핵스 & 익스페리먼츠(Life Hacks & Experiments) 채널에는 다양한 실험 영상들이 올라와 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유튜브 라이프 핵스 & 익스페리먼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