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 플레이어 임요환 누적 상금 액수 ㄷㄷㄷ

전설적인 프로게이머에서 포커 플레이어로 전향한 임요환의 근황이 공개됐다.

임요환은 지난 5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APT 챔피언십 2018 파이널8에서 5위를 기록하며 본인의 연간 최고 상금 기록을 깼다.

파이널8 진출 당시 순위였던 7위보다 2계단 상승한 성적이며 상금은 73만 5600페소(약 1500만원)를 획득해 그의 올해 누적 상금은 약 2억 500만원이 됐다.

아울러 임요환은 이번 챔피언십 파이널 진출로 APT 메인 시리즈 3회 연속 파이널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그는 SNS를 통해 “후회는 없다. 아직 달려야 할 대회가 많으니 숨을 고르고 다시 고고고”라는 글을 올렸다.

대한민국 E-스포츠의 상징인 임요환은 지난 2013년 본격적으로 프로 포커 플레이어로 데뷔했다. 텍사스 홀덤을 주 종목으로 활동 중이며 지난해에는 아시아 선수 최초로 월드 포커 투어(WPT)에 초청되기도 했다.

7월 열린 아시아 포커 투어(APT) 노 리미트 홀덤 ‘Depp Stack Turbo’ 이벤트에서 1위로 상금 4060달러(약 453만원)를 차지했으며, 9월 마닐라에서 열린 APT에 참가해 노 리미트 홀덤 이벤트 #10와 챔피언십 이벤트에서 모두 정상에 오르며 각각 상금 2만 847달러(약 2330만원)와 5만 달러(약 5587만원)를 획득했다.

그리고 지난 3일 APT 필리핀 메인 이벤트 파이널에서 준우승을 하며 189만 6100페소(약 4000만원)를 상금으로 추가한 뒤 챔피언십 5위에 오르며 73만 5600페소를 수령했다.

김정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김가연 인스타그램, 임요환 SNS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