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9cm-47kg 4주간 단 한 끼도 안 먹었다는 몸매

뉴욕과 런던, 밀라노를 거치며 맹활약하고 있는 글로벌 톱모델 최소라의 ‘위험한’ 다이어트법이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앞서 최소라는 지난 2012년 ‘도전! 수퍼모델 코리아3’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우승한 뒤 2014년에는 루이비통 독점 모델로 화려하게 데뷔했다.

모델들 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그녀의 깡마른 몸매에 대한 질문이 쏟아지자 그는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몸매 관리법을 공개했다.

“여러분 저는 모델이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입니다. 일반인이 아닙니다. 그러니까 다이어트는 필수고요. 저처럼 빼지 않으셔도 돼요. 아니, 저처럼 빼지 마세요”

최소라는 “다들 다이어트를 어떻게 하냐며 물어 본다”며 “내 키와 몸무게는 179cm에 47kg”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패션위크 때는 정말 단 한 끼도 먹지 않는다”며 “4주가 넘는 패션위크 동안 물만 마신다”고 털어놨다.

또한 “정말 가끔 너무 힘들 때 바나나 반 개 정도 먹는다”며 “패션위크 기간에는 면역력이 약해지고 온 몸에 붉은 반점 같은 게 생긴다”고 부작용을 밝하기도.

이어 “몸도 건조해지고 스트레스성 장염이 생기고 힘이 생기지 않아 틈만 나면 쓰러진다”며 “물론 패션위크가 끝나면 조금씩 먹기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그가 톱 모델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던 이 글은 게재 당시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다.

실제로 지난 2012년의 모습과 비교하자 그때보다 훨씬 깡마른 몸매가 되었다는 것이 확연하게 드러난다.

– 과거 도수코 시절

– 현재



그녀가 말했던 것처럼, 이는 마른 모델들이 더 마르기 위해 하는 다이어트이기 때문에 일반인은 절대 따라해선 안 되는 위험한 다이어트라는 것을 명심하자.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방송화면 캡처, 최소라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