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남친과 헤어졌습니다” (ft.구질주의)

자신을 금수저라고 주장하던 남자친구의 어딘가 모르게 불편한 경제관념.

이는 최근 네이트 판에 ‘금수저와 헤어졌어요. 제가 이상한가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게시물로, 게시된 지 하루가 채 되지 않아 1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20대 후반의 여성 A씨는 “일단 웃고 시작하겠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직도 제가 어안이 벙벙하고 세상에 이딴 놈이 흔한 건지 내가 오바하는 건지 여태까지 참은 게 억울하고 분해서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고 싶어서 글씁니다”라고 말했다.

A씨에게는 얼마 전까지 자칭 ‘금수저’ 남자친구가 있었다. 친구의 남편 소개로 만난 그는 30대 초반의 지극히 평범한 남성이었다. 처음에만 해도 그렇게 생각했었다.

참고로 A씨는 얻어먹는 스타일이 아닌지라 평소 단 하루도 A씨가 계산을 안 했던 적이 없었다. 그 역시 A씨의 계산을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그는 아무래도 그런 A씨의 모습을 좋아한 것 같다. 왜 그런지는 앞으로의 얘기에서 알 수 있을 것이다.

한편 그의 외모는 A씨의 스타일이 아니었으나 주변 사람들의 평판이 좋았고 소개시켜주는 친구 역시 그를 좋게 봤다.

이에 자연스레 A씨가 호감이 생겼고 여러 번의 만남을 가졌는데 만나면 만날수록 첫인상과 영 딴판인 남자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

수용하려 했지만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언행들을 한 그.

결국 한을 풀고자 A씨는 수많은 사건 중 몇 가지를 공개했다.

1. 여행통장사건 1탄

“술 한잔 하면서 본인이 싫어하는 여자는 속물, 김치녀라고 하더라고요? 김치녀라고 하길래 속으로 뭐지 이 사람? 했지만 표현할 방법이 없었겠지, 하고 넘어갔어요. 그러면서 여행통장을 만들자고 합디다”

A씨 3만원, 남친 4만원 해서 한달에 7만원씩 꾸준히 모아 제주도를 놀러가자고 한 것.

그런데 이것을 데이트 통장으로 생각한 그는 딱 두 달 14만원이 되었을 때 가까운 곳으로 1박 여행을 가자며 홀랑 다 써버렸다.

100일 때도 이 통장에서 돈을 빼서 쓰자고 제안한 이 남자. 제주도는 무슨.

2. 여행통장 2탄

14만원 여행에서 생긴 일이다. 그는 여행통장카드를 놓고 왔다며 본인 체크카드로 계산을 했는데 자신이 계산한 모든 것을 모두 적게 했다.

또한 여행 끝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그는 대뜸 삼각대를 사야겠다고 했는데, 이 역시 여행통장으로 사자고 제안했다.

그런데 계산해보니 몇 백 원이 초과됐다. 이에 삼각대는 못 사겠다며 “X백원은 내가 더 냈다고 치겠다”라며 생색 아닌 생색을 부렸다.

3. 답정너

“나는 이 사람이 얼마나 돈을 버는지 무슨 일을 하는지 어디다 쓰는지 관심 없다”

“본인 말로는 이직한지 얼마 안 됐다고 하는데 그 전 직업에서는 자기 시간이 없었으나 잘 벌었었고 지금은 자기 시간은 많으나 덜 번다고 했어요”

“그러면서 자꾸 저한테 ‘너 같으면 자기 시간 없고 친구 못 만나고 잘 시간도 부족한데 돈 많이 벌래? 아님 데이트도 하고 친구도 만나고 여가생활 즐기면서 덜 벌래?’라고 묻대요. 누가 봐도 자기 생황인데… 몇 번을 묻더라고요. 이쯤 되면 관종…”

4. 자칭 금수저

“자꾸만 지를 금수저라고 하더라고요. 나한테도 계속 금수저 아니냐고 하고. 엄마 노후 준비는 다 됐냐, 이딴 질문만 하고…”

5. “그냥 차라리 입 닫고 있어라”

본인이 실수로 지갑을 놓고 온 날.

차비는 물론 데이트 배용을 모두 A씨가 지불했다.

이것에 대해 A씨는 특별히 기분이 나쁘지 않았는데 대뜸 남친은 “OO아. 여태 나도 많이 썼던 거 알지?”라고 생색을 냈다.

하지만 웃기게도 A씨랑 남친은 데이트 비용을 거의 비슷하게 내고 있었다.

6. 안 주느니만 못한 삼겹살

“추석 시즌. 회사에서 삼겹살 세트를 받았다는 그는 자꾸 삼겹살을 나에게 주겠다고 했어요. 필요 없다고 했지만 한사코 주겠다며 엄마한테 말씀 드리라고 ㅋㅋㅋㅋ 결국 저는 엄마한테 누가 준다니까 삼겹살은 사지 말라고 말해놨죠. 이때 엄마가 남자친구 생긴 걸 눈치챘대요”

“그.러.나 그는 고기를 직접 주긴 줬지만 반으로 나눠 검은 봉지에 담아주더라고요? *^^*^^*”

“저는 받는 입장으로 고맙다고 했지만 엄마는 기분이 너무 상했다고 하셨어요. 차라리 안 줬으면 몰라 딸을 어떻게 봤으면 이렇게 주냐며… 무시 받는 기분이었다고 했음”

7. 지가 예매하고 지가 아까워하는 콘서트

“연말에 지가 좋아하는 가수로 직접 예매를 했는데 며칠 뒤에 전화로 지출이 많았다, 데이트 하면서 많이 쓴 것 같다 어쩌고 저쩌고 말을 하길래 내가 ‘그래 서로 절약하자. 아끼자’라고 마무리했더니 갑자기 또 김치녀 타령. ‘속물 아니지?’, ‘내가 이런 말 했다고 기분 나쁜 거 아니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8. 과거 연애사 들먹이기

“남친에게 나는 그간 몇 명을 만났는지, 얼마나 만났는지를 정확히 말해준 적은 없으나 지 혼자 계산해보고 내린 결론으로는 내가 남잘 많이 만났고 그만큼 많이 헤어졌다였어요.”

“본인은 나에 비해 많지 않은 여성들과 보통 2년 연애 했다고 하더라고요? 모두 장거리였어요”

“다툴 때마다 내가 다 놓아버리고 찰 것 같으면 ‘연애를 오래 못한 이유를 이제 알겠다’, ‘보통 이런 식으로 헤어졌냐’, ‘전남친들이랑 싸울 때마다 대화를 못했나봐’ 등 별 미친 소리를 해댔다”

“그 외에 전남친들과 본인 중 본인은 몇 위냐… 대답할 가치도 없는 질문을 했죠. 대답 안 하면 지 혼자 결로 내리기…”

“자기 차 없었으면 안 만났을 거라는 말까지 하는 자격지심 대단한 분…^^”

9. 마지막 대망의 생일!!!!!!!!!!!!!!!!!!!!!

“자칭 금수저라는 사람이 나보다 생일 며칠 더 빨랐는데 1, 2주 전부터 자기 생일 때 어디 갈 거냐… 따라가면 되냐. 계획 다 세웠냐. 뭐해주냐. 옷해주냐. 신발해주냐… 나는 이미 OO 생일 때 뭐해줄지 생각해놨다 난리를 쳐대서 내 생일에 얼마나 준비했길래 저러나 부담이 느껴져서 나름 신경 써서 준비했다”

“브랜드옷, 여기 저기 알아내서 고른 소고기집, 예약 케이크. 하지만 내 의견 1도 물어보지 않고 지 먹고 싶은 대게를 먹으러 갔다”

“가는 길에 자꾸 머리 안 아프냐고 물어보는데… 안 아프다고 하니 뒤에서 선물이라며 종이가방을 꺼냈다… 꼬깃꼬깃한 SK텔레콤 종이가방이었다. 그냥 쳐다만 보고 있었더니 자꾸 꺼내보란다… 꺼내봤더니… 두피마사지기가…..”

“자금이 부족했다네요. 내가 흰 머리도 많이 나고 필요한 것 같아서 준비했대요. 필요없다니까 성의 모시한다고 너무하다고 난리 난리… 성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차라리 꽃도 아니고…”

“자금이 딸리면 첨부터 나한테 서로 생일 때 밥 먹고 소소하게 보내자고 하지… 지는 바랄 거 다 바래놓고 뭐하냐”

결국 이날 둘은 헤어졌다.

100일 되기 1주일 전이었다.

A씨는 전남친이 된 그에게 “제발 그 마인드로 여자 만나지 마라. 꼼꼼하고 절약정신이 투철한 게 아니야.. 넌… 본인 돈 아까운 줄 알면 남의 돈 아까운 줄도 알아야지. 내 멜론 아이디 같이 쓰자고? 니 부인이 내가 될 수도 있다고?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 여지껏 도대체 연애 어떻게 했냐?”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다음은 이를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이다.

또한 비슷한 자신의 일화를 공개한 누리꾼도 있었다.

자칭 금수저와의 구질구질한 만남. 하루빨리 날려버리시길.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GettyImagesBank 및 픽사베이(모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