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로 시집간 여배우가 6년만에 딴 사람이 된 이유

여배우, 재벌에 시집가더니…6년 지나 충격 비주얼

이 여자의 이름은 우즈헝, 홍콩 연예인입니다.

6년 만에 다른 사람이 됐습니다.

부잣집에 시집간 우즈헝, 그녀에게는 건강을 위협하는 심각한 습관이 있었는데요.

스무 살때부터 다이어트약을 복용했다고 합니다.

결혼 후 위장병을 앓았고, 대부분의 위를 잘라내는 지경에 이릅니다.

설상가상으로 우울증과 불면증에도 시달립니다.

결국 2008년 남편과 별거를 시작했고, 2년 뒤 이혼합니다. 이혼 과정도 떠들썩했습니다.

남편이 불륜을 저질러 이혼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죠.

이후 우즈헝은 거식증을 앓게 됩니다.

2011년에는 자신의 SNS로 전남편에게 버림받았다고 폭로하기도 했죠.

이후 우즈헝은 점점 더 늙어갔습니다.

먹지도 못해 링거로 생명을 유지합니다.

우즈헝은 깡마른 자신의 몸을 SNS에 공개하며 근황을 전해 대중의 우려를 낳았습니다.

>>> 기사 이어보기

결혼만 6번, 남자 없이 못 살던 상류사회女의 최후

“우리 상류사회 사람들은…”이라는 발언으로 유명세를 치른 여인이 있습니다.

대만 사교계의 여왕으로 불린 쉬춘메이라는 사람인데요.

올해 60세인 그녀는 결혼 횟수만 6번이고, 이혼도 5번 겪었습니다.

쉬춘메이의 과거 모습입니다. 절세미녀죠.

19세 나이에 첫 결혼을 한 그녀는 6년 만인 25세에 첫 번째 이혼을 겪습니다.

두 번째 결혼 상대는 정치쑹이라는 이름의 부호.

하지만 안타깝게도 남편은 암으로 세상을 떠났고 쉬춘메이는 미망인이 됩니다.

물론, 재산은 모두 쉬춘메이에게 돌아갔죠.

아픔을 극복하고 세 번째 남편을 맞습니다.

황하이밍이라는 남성과 결혼한 쉬춘메이는 남편에게 억대 스포츠카를 선물하고 매월 약 400만 원의 생활비를 지원하는데요.

안타깝게도 5년 만에 남남이 됐습니다.

그리고 만난 4번째 남자는 25살 연하의 추핀루이라는 남성으로, 상당한 나이 차이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이 남자는 쉬춘메이의 돈을 사랑했습니다.

늘 돈을 요구했고, 쉬춘메이가 돈을 주지 않자 폭행합니다. 결국 또 헤어지고 말았죠.

5번째로 만난 남자는 겨우 25세였습니다. 쉬춘메이의 비서였는데요.

하지만 결혼 18일 만에 헤어집니다. 최단 시간을 기록한 거죠.

그리고 2007년 50세가 넘은 쉬춘메이는 약 7억 5천만 원을 들여 23세 남성 린쫑이와 결혼합니다.

하지만 이 남자는 도박을 사랑했고, 어마어마한 빚을 졌죠.

남편의 빚을 갚고자 쉬춘메이는 두 번째 남편이 남긴 땅을 팔아버리죠.

그런데 빚을 갚아준 뒤 린쫑이는 쉬춘메이을 떠나고 맙니다.

남자 문제로 산전수전을 다 겪은 쉬춘메이, 35kg밖에 나가지 않는 야윈 몸의 그녀는 말합니다.

“다시는 남자를 안 만날 거다. 또 남자를 만나면 죽겠다.”

<저작권자(c) TV리포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