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성형외과에서 연예인 성형 동영상 유출됐다”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유명 연예인의 성형 동영상이 유출됐다.

6일 탑데일리는 성형외과 업계에 따르면 지난 달 중순, 유명 가수 겸 배우인 A씨가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수술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A씨가 수면 마취상태로 수술 받던 동영상과 사진이 촬영됐고, 이는 해당병원 간호사에 의해 병원 외부로 흘러나갔다.

이런 사실이 전해진 것은 간호사가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A씨의 성형 동영상을 유출하면서부터다.

남자친구는 A씨의 성형 동영상을 볼모로 해당 성형외과 원장에게 연예인 등 유명인의 환자의 동영상이 병원 내에서 촬영되고, 외부로 유출되고 있다 며 10억 원을 주지 않으면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협박했다.


이에 해당 병원은 비공개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해당 간호사와 남자친구를 공갈 및 협박죄로 지난 11월 말 구속했다.

경찰은 간호사와 남자친구와의 공모여부를 조사하고 있으며,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온갖 동영상 유출은 많이 봤지만 성형 동영상 유출이라니…” “간호사 미쳤네” “남자친구 감옥가겠네” “이거 죄가 너무 클거같은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