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등급이었던 누나가 서강대 경영학과에 합격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인 네이트 판에 올라온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5등급이었던 누나가 1년만에 서강대 경영학과에 합격했습니다”라는 제목의 해당 게시글은 많은 누리꾼들에게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학원에서 한양대를 목표로 한다고 말을 했다가 혼쭐이 난 누나.

덕분에 하루종일 시무룩해 있었다는데충격을 받았지만, 열심히 공부하기로 작정한 누나는 죽자살자 해봤지만 모의고사 등급은 여전히 5-6등급 그대로였다.

다시 또 집에 와서는 펑펑 울고 학교도 안갔다고 한다.

그러나 진짜 독하게 다시 마음먹은 누나는 인터넷강의만 한 50만 원어치 신청을 해놓더니 새벽 3-4시까지 안자고 공부만 했다고 한다.

그렇게 열심히 공부한 후 다시 사설모의고사를 봤지만 이번에도 겨우 4-5등급.

하루동안 다시 엄청 펑펑 울더니 또 다시 공부를 시작했다고 한다.

그리고 다시 본 모의고사에서 이번엔 외국어가 2등급이 나오자, 자신감이 붙었다고.

비록 다른 과목에서 3-4등급을 받았지만, 어쨌든 외국어에서 확실히 등급 상승세가 보이자 공부를 한 보람도 느끼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을 얻었다.

여름방학때 잠시 슬럼프가 오기도 했지만 치열한 고민 끝에 다시 마음을 잡고…

마음을 잡고 공부하는 만큼 쌓여만 가는 문제집들.결국엔 수능에서 언수외 전부 1등급이 나오고 문과로선 거의 최상위권의 성적으로 서강대 경영학과에 합격!

누나가 얼마전에는 표면적으로는 남들과 경쟁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질적으로는 나를 뛰어 넘어야 무언가를 이룰 수 있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글쓴이는 마지막으로 “자기 자신의 한계를 뛰어 넘는다. 나를 극복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남은 시간을 임할 때 우린 분명히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거라고”라며 글을 마쳤다.


고딩아니면말고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이미지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 인기 기사

모태솔로, 어쩌면 ‘인격장애’ 일 수도 있다

연세대학교 사제폭탄 그 이후…

간호학과는 사실 미술학과? 간호학과 학생들의 필기노트

http://wooriclass.co.kr/archives/265081#_enliple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아는 언니가 인스타서 가짜 인생을 살고 있어요”

유독 ‘인스타그램’에는 예쁘고 잘생긴 사람들이 넘쳐난다. 또한 부자들도 어찌나 많은지.

물론 SNS 모습이 진짜인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가짜인 사람들도 꽤 많다고 한다. 어디까지나 ‘보여지는’ 것뿐이니 얼마든지 속일 수 있다는 것.

다음의 사진만 봐도 그렇다. 포토샵의 어마어마한 힘을 보여주는 대륙의 사례다.

SNS라는 공간에서 그들은 다른 삶을 살고 있는 걸까.

이와 관련 최근 네이트 판에는 ‘아는 언니가 인스X에서 거짓인생을 살고 있네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화제다.

작성자 A씨는 얼마 전 인스타그램을 가입하면서 자신의 핸드폰에 저장되어 있는 사람들을 자동으로 추천 받았다.

그런데 그 중 한 언니의 인스타그램을 들어갔다가 기겁하고 말았다.

언니는 인스타그램 속에서 ‘180도’ 다른 인생을 살고 있었다.

“남편 의사인 척 올려놓고 강남 살지도 않으면서 무슨 압구정 어디 카페에서 찍은 사진들만 계속 올리더라고요”

“’저녁 먹고 산책하러 왔다가 들림’ 이런 식으로 애매하게 글을 쓰면서 집이 마치 압구정 근처인 것처럼 도배를 해놨네요”

A씨는 괜시리 자신이 민망했다.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아는 사람이 보면 대체 어쩌려고 그러는지 언니의 행동이 너무나도 대담하다고 느꼈다.

A씨는 “제가 팔로우 했는데도 여전히 그러는 거 보면 그냥 리플리 증후군인가 싶기도 하고 이상하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팔로워도 엄청 많아요. 그 사람들은 다 언니가 의사 남편에 강남에서 사는 팔자 좋은 여자라고 생각하겠죠? 진짜 엄청나게 충격적이네요. 사람이 이럴 수 있는지”라고 덧붙였다.

정말 인스타에 이런 사람들이 많을까.

다음은 이를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이다.

신기한 점은 A씨와 비슷한 경험을 겪은 누리꾼들이 꽤 많았다고.

한편, 해당글은 게시된 지 하루 만에 조회수 13만을 기록하며 주목을 받고 있으며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또한 일부 누리꾼들이 열폭이라는 반응을 보이자 A씨는 추가글을 통해 “그냥 부자인 척도 아니고 사는 동네며 남편 직업을 속이는 건데… 잘 아는 사람이 인터넷에서 저러고 다니는 거 보면 충격 받지 않을 사람이 없다고 봅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