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와 백종원 분노하게 한 홍탁집 아들 태도

지난 1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포방터 시장의 두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타 화제를 모았다.

첫 방송 당시 홍탁집 아들은 어머니와 함께 가게를 운영하긴 하지만 음식의 위치와 레시피 등 아무것도 모르는 태도를 보여 보는 이들로 하여금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그로 인해 백종원은 가게의 음식도 먹지 않고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솔루션을 진행하지 않겠다고 말했고, 두번째 만남에서 어머니의 닭볶음탕 양념장 만들기와 닭 손질 배우기를 일주일 안에 완벽하게 해내라는 미션을 받았다.

시작은 큰 어려움이 없었다. 홍탁집 아들은 닭집 사장님을 찾아가 닭 손질법을 구경했고, 가게로 돌아와 청소 및 정리를 하기 시작했다.

이 과정 속에서 제작진과 일주일간의 스케줄을 공유하기로 했고, 매일 카메라로 기록하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중간에 허리 부상으로 하루를 쉬고, 양념장 숙성으로 어머니와 갈등을 빚는 모습이 비춰졌다.

심지어 백종원이 방문하기로한 날 오늘은 이 정도까지만 하고 들어가겠다. 컨디션이 안좋다고 통보하더니 제작진에게 내 닭볶음탕을 드신 분들은 맛이 괜찮다고 한다. 내가 얘기하는 건 어머니는 평생을 요리하셨지 않나, 일주일 동안 그 맛을 어떻게 맞추냐며 불만을 드러냈다.

하지만 알고보니 일주일동안 아들은 고작 하루에 한번 닭볶음탕을 만들었고, 재료 손질법도 제대로 익히지 않는 등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

또, 어머니와 제작진 앞에서는 고압적인 태도를 유지하며 제작진이 묻는 말에 네~ 네~라며 비꼬고 헛웃음을 짓기도 했다.

결국 예고편에서 백종원이 분노하는 모습이 비춰졌고, 시청자들 역시 분노하며 다음 편 아들의 변화를 기다리고 있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백종원의골목식당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