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와 핑크빛 마야의 청순했던 압구정 황보 시절

가수 마야와 김건모 사이에 강제 핑크빛 기류가 싹터 화제가 되자 청순했던 마야의 과거 모습이 함께 주목을 받고 있다.

마야는 과거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한 출연해 청순한 분위기의 졸업사진을 공개했다.

당시 공개된 대학 졸업사진에서 마야는 뚜렷한 이목구비와 긴 생머리로 지금의 로커 이미지와는 상반된 미모를 뽐냈고, 그녀는 “별명이 압구정 황보였다”며 “피부도 약간 까맣고 머리도 길어서 많이 닮았다고들 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김건모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흥국을 비롯해 태진아, 이무송이 뭉쳐 ‘김건모 장가보내기 위원회’를 결성, 김건모와 7살 차이가 나는 마야를 적극 추천했다.


마야와 전화연결을 진행한 태진아는 “김건모가 장가를 가고 싶다는 거다. 그래서 너랑 결혼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마야는 호탕하게 웃으며 “우리 대장이 (태진아가) 나이가 들면서 자꾸 박애 정신이 생기나보다”라고 전하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마야는 김건모와의 통화에서 “잘 지내셨냐. 방송은 잘 보고 있다”며 안부를 물었다. 이에 김건모는 “꿈꿨어. 귀신 꿈꿨어”라고 애교를 부리며 “아프지 마라”고 마야에게 당부했다.


김건모는 통화를 끊은 뒤 “올해 들어 가장 행복하고 즐거웠다”고 말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500일의 어텀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마야sns, 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한국과는 좀 다른 서양에서 가지 이모티콘의 뜻

자료 출처 : https://aagag.com/aa/?idx=153406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