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악의 실수 10가지에 뽑힌 1225억이 담긴 하드를 버린 남성.

영국의 한 매체에서 뽑은 이것이 사상 최악의 실수 10가지라는 제목의 글에 거액의 비트코인이 저장된 하드디스크를 버린 남성의 사연이 2위에 뽑혔다.

사연은 이렇다.

IT전문가로 일하고 있는 제임스 하웰스라는 남자는 2009년 비트코인 가치가 굉장히 낮았을 때, 7500비트코인을 채굴했다.

그러다 비트코인을 채굴하던 컴퓨터 일부가 고장나 정상적인 제품은 이베이에 팔았고, 비트코인이 들어 있는 하드디스크는 책상 서랍에 보관했다.

그리고 4년이 지난 2013년. 그는 집을 청소하다 하드디스크를 발견했는데, 그땐 그냥 “낡은 하드디스크구나”라고 생각해 쓰레기장에 버렸다.

뒤늦게 자신이 버린 하드디스크가 비트코인을 채굴하던 하드디스크라는 것을 깨달은 하웰스.

곧바로 쓰레기매립지로 가서 1.5m가 넘는 쓰레기 더미를 뒤졌으나, 축구장보다 넓은 쓰레기매립지에서 하드디스크를 찾을 수 없었다.

이후 하웰스는 시의회에 청원을 올려 하드디스크를 찾을 수 있도록 요청했지만 허가를 받지 못했다.

이때 그가 버린 비트코인은 72억원에 해당됐고, 하웰스 역시 “비트코인의 가치가 오르는 것을 알고 있었다. 얼마나 가치가 생기는지 아는데 버린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또 “만약 하드디스크를 되찾으면 그 돈으로 가상화폐 벤처기업을 만들고, 부동산과 람보르기니를 구입할 게획”이라고 했지만 끝내 찾지 못했다고 한다.

한편 하웰스가 비트코인을 채굴했던 하드디스크를 다시 찾았다면, 현재는 약 1225억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20만원을 2천만원으로 만든 아이유 레전드 ㄷㄷ

과거 MBC-TV 어린이에게 새 생명에 출연한 아이유 사건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기부 방송에 출연한 아이유는 뭉게구름을 불렀는데, 현재 사진 속 기부액은 283,700원.

사진에는 아이유가 있지만, 283,700원은 아이유가 등장하기 전까지의 기부액임.

그니까 283,700원정도 기부액이 모였을 때, 아이유가 등장한 것.

아이유가 등장하자마자 기부액이 초단위로 엄청나게 모이는데

1,435,700원

1,723,700원

갑자기 4,315,700원 ㄷㄷㄷ

그러다 2~3초 뒤에는 9,883,700원 ㄷㄷ

거의 2~3배씩 기부액이 모였는데, 아이유가 등장하기 전 20만 원대 기부액이 아이유가 등장하고 끝이 날때 쯤엔 무려 약 2,284만 3,700원이 모임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