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돈이 부족해 불발된, 인류가 최초로 시도하려던 수술

2017년 12월 러시아의 30대 프로그래머인 발레리 스피리도노프가 최초의 인간 머리 이식을 하기로 합의했다.

 

그는 선천성 척수근육위축증을 앓고 있어 근육성장이 정지된 상태다.

 

그는 머리는 이상이 없지만 목 밑으로는 거의 쓸 수가 없고 수명이 다해가기에, 수술을 결정했다.

수술은 신체가 멀쩡한 기부자의 몸과 발레리 스프리도노프의 머리를 연결하는 수술인데, 이는 피부와 뼈, 동맹, 두뇌, 척추 신경을 모두 연결해야 하는 초고난이도 수술이다.

 

비공식적으로 40년 전에 이미 원숭이로 실험 이식을 하여 8일을 생존시켰으며, 대표 의사에 따르면 90%의 성공율을 보여줄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의학계에서 상당한 논란이 있는 수술로, 의학계는 이론적으로는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객관적인 임상시험 결과가 없고 많은 위험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다.

 

 수술은 36시간 동안 의료진 150명이 참여하고 비용은 총 130억 원이 소요된다.

 

동영상으로 제작 된 시뮬레이션을 보면

 

잔인하지만.. 두 머리를 절단 한뒤 바꿔주는 것인데, 이때 머리와 기증자의 신체 온도를 떨어뜨려 뇌의 기능과 기증자의 몸기능을 유지하고,

 

목 부위 조직을 해부해 척수를 절개하고 연결한다.

또 폴리에틸렌글리콜이라는 물질이 신경세포 조직망을 보존하는데 사용된다고 한다.

 

윤리적으로도 적잖은 논란을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는 이 수술은 120억원이라는 수술비용을 후원해줄 후원자를 찾지 못해 이루어지지 못했으나, 비용만 있었다면 진행했을 수술이라 가까운 미래 이 수술이 필요하면서 비용지불이 가능한 사람이 나타난다면 이루어질 수도 있다.

한편 신체의 주인이 A이고 머리가 B라면 그 아이는 누구의 자식이 되는 것이냐, 뇌의 나이와 신체의 나이가 다를 경우 어디를 기준으로 나이를 정해야 하냐는 등의 문제도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최고 시청률 4.8% 기록” 기안84 역대 최악 냉장고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