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6년, 지구는 소행성과 충돌해 종말을 맞이할 것이다”

축구 경기장 두 개 반만 한 거대 소행성이 20년 내로 지구에 떨어져서 인류를 멸종시킬 것이라는 충격적인 주장이 제시되었다. 그렇다면 이제는 모든 욕심을 버리고 인류의 멸종을 준비해야 하는 것인가?

최근 영국 일간 메트로(Metro)의 보도에 따르면 다행히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허황된 신문 기사들과 인터넷 상의 음모론자들은 아포피스(Apophis)라고 불리는 소행선이 2036년 지구와 충돌할 것이며 이로 인해서 인류 문명이 파괴되고 지구에 종말이 찾아올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이들의 주장은 나사(NASA)의 발표에 의해서 뒷받침되었다고 하는데, 사실 해당 보고에서 나사는 아포피스가 지구와 충돌할지의 여부에 관해서 더욱 세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발표 때문에 지구 종말을 걱정하게 됬다고 주장하는 이들은 주의 깊게 살펴보지 않았음에 틀림없다.

발표 보고문 두 번째 문장에서 나사는 “수정된 궤도로 미루어보아 2036년에 아포피스가 지구와 충돌할 확률이 상당히 줄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나사 소속 연구원 스티브 체슬리(Steve Chesley)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업데이트된 컴퓨터 기술과 새로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2036년 4월 13일로 예정되었던 소행성 충돌이 실제로 일어날 확률은 기존의 1/45,000에서 4/1,000,000 로 변경되었다.”고 언급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2068년에 소행성이 추락할 확률은 이보다 낮은 3/1,000,000라고 한다.

물론 온라인 상의 음모론자들은 나사가 외계인의 존재에서부터 지구 평면설에 이르기까지의 수많은 비밀들을 감추고 있다고 고집부리면서 이러한 전문가들의 주장을 끊임없이 의심하고 있다.

만약 음모론자들의 이야기처럼 나사가 거짓말을 하고 있고 소행성이 지구와 정말 충돌하게 된다면 무슨 일이 일어나게 될까?

컴퓨터 프로그래머 겸 발명가이자 천문학자인 로버트 워커(Robert Walker)에 따르면 충돌 지점 가까이에 위치한 사람들은 죽겠지만 인류 전체가 멸종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한다.

그는 만약 소행성이 대도시 근처의 바다에 추락했을 경우 수백만 명의 인구가 쓰나미로 인해 사망할 것이고, 육지에 추락하게 된다면 소행성의 직경보다 10배 더 큰 크레이터를 남기면서 인구 밀집 지역의 경우에는 수백만 명, 외딴 지역일 경우에는 더 적은 수의 사상자를 내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직까지도 지구상의 대부분의 지역은 사람이 살지 않는 동토이거나 사막 지대로 남아있다.

이어서 그는 아포피스의 충돌이 큰 규모의 재앙이 될 것이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지만, 충돌로 발생한 파편과 먼지가 대기를 덮고 태양을 가려서 빙하기가 도래해 동식물과 인간의 대규모 학살로 이어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 연구에서는 아포피스의 충돌이 현존하는 가장 강력한 수소폭탄으로 여겨지는 러시아의 차르 봄바(Tsar Bomba)보다 15배 강력한 폭발을 일으킬 것이라고 추정되었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Pixabay, Barcroft, Sormano Astronomical Observatory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실화) 스마트폰 안쓰던 엄마에게 온 카톡의 정체

어김없이 나는 야자를 하고 있었다.

야자가 끝나갈 무렵 무심코 핸드폰을 봤는데 엄마한테 카톡이 와 있었다.

엄마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았다.

마중 온다는 엄마에게 나는 어디로 오고 있냐고 물었다.

굳이 큰 길을 두고 샛길로 온다는 엄마가 걱정돼 나는 더욱 마음이 급했다.

급한 마음에 바로 샛길로 가겠다고 답을 했다.

엄마는 좀 있다 보자고 했다.

마음은 점점 급해지는데 담임은 야자를 마친 아이들을 두고 잔소리를 시작했다.

평소 보다도 10분이나 늦게 끝이 났다.

나는 친구들에게 엄마가 데리러 온다고 말하고 혼자 학교를 뛰어 나갔다.

샛길 쪽으로 열심히 가고 있었는데, 생각해보니 엄마는 학교 앞에서 기다리고 있어야 할 시간인데도 보이지 않았다.

어둡고 사람도 잘 안다니는 샛길로 혼자 가기가 무섭기도하고 엄마가 보이지 않아 짜증이난 나는 엄마에게 전화를 했다.

 

“여보세요? 엄마! 어디야???”

“어디긴 집이지~”

“아 뭐야 샛길로 오고 있다며!!!”

“이 기지배야 내가 언제!!!”

 

엄마는 늘 그렇듯 신경질적인 말투로 전화를 끊었다.

나는 어이가 없어서 잠깐 가만히 있었는데 갑자기 카톡이 울려 핸드폰을 봤다.

“딸 어디쯤이야? 엄마 다 와가는데”

진짜 소름이 쫙 돋으면서 손이 떨리기 시작했다.

나는 무슨 생각이었는지 그 엄마에게 답장을 했다.

“나 지금 가고있어”

핸드폰을 서둘러 주머니에 넣고 샛길 쪽을 벗어나려 걸음을 재촉했다.

또 다시 카톡이 울렸다.

발걸음을 멈추고 핸드폰을 확인했다.

“그럼 거기 가만히 있어 다 왔어”

라는 카톡을 보는 순간.

샛길 반대편에서 발자국 소리가 들렸다.

나는 정말 울면서 뒤도 안 돌아보고 막 뛰어 도망쳤다.

무슨 정신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나는 그렇게 한참을 뛰어 집에 도착했고 부모님을 보자마자 품에 안겨 엉엉 울었다.

조금 진정이되고 부모님께 그 엄마와의 카톡을 보여드렸는데…

내용은 그대로 있었고 대화명은 (알수없음) 으로 바뀌어 있었다.

생각해보니 너무 이상하고 소름끼치는 일이었다.

내가 조금이라도 빨리 눈치채지 않았다면…

샛길에서 들려온 발자국 소리를 알아채지 못했다면…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끔찍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