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다고 여기에서 자지 마세요” 일본인들은 절대 들어가지 않는곳 (동영상)

일본 오사카 현지인들도 들어가지 않는다는 지역은 어디일까?

지난 28일 tvN 프리한 19에서는 일본 오사카의 현지인들은 발도 들이지 않는다는 신이마미야역 일대 아이린 지구에 대해 전했다.

방송에 출연하고 있는 한석준은 “현지인들은 일본 속의 다른 세계라며 발도 들이지 않는 곳이 있다”며 일본 오사카 신이마미야역 일대 아이린 지구를 소개했다.

한석준은 “이곳 자판기 음료수 최저가는 고작 30엔이라고 한다”며 “라멘은 100엔에서 200엔이다. 일본 내에서 가장 저렴한 물가를 자랑하는 곳이지만 지난 50년간 약 24차례 폭동이 일어났던 곳”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야쿠자, 노숙자, 일용직 노동자들이 모이는 동네라고 한다”고 말했다.

오상진은 “일본 오사카는 한국인들이 많이 가는 곳인데 큰 도시고, 저런 지역이 있는 줄은 저도 몰랐다”고 말했다.

한석준은 아이린 지구가 슬럼가가 된 이유에 대해서 “1960년대에 부동산 붐이 일면서 건설 노동자가 몰렸다가 1990년대 일본 경제가 장기불황으로 접어들면서 소위 노숙자존이 형성됐다”고 밝혔다.

또한 “주거 환경 나빠지고 치안이 불안해지면서 2009년 현상금이 무려 1억원이나 걸렸던 일본 희대 살인마 이치하시 타츠야까지 이곳에 숨어 살다가 발각됐다”고 전했다.

아이린 지구는 이치하시 타츠야가 살았던 곳이라는 게 알려지며 무서운 동네라는 이미지가 일본인들에게 더 굳어졌다고.

한석준은 현재 아이린 지구의 치안, 생활 환경 개선을 위해 각계각층에서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젊은 예술가들은 노숙자들을 돕거나 아이린 지구를 저렴하고 안전한 여행자들의 천국으로 바꾸겠다며 여러모로 고심 중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아이린 지구는 정말 값싼 비지니스 호텔들이 많아 지갑사정이 어려운 나홀로 여행족이나 젊은 여행객들이 애용한다고 한다.

하지만 비즈니스 호텔의 수준은 매우 저렴. 옛날 한국의 여관 수준도 못한 곳이 태반이라고.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곰TV, tvN 프리한19 캡쳐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죽음 앞둔 남성의 마지막 소원을 들은 간호사가 뛰쳐나간 이유

죽음을 눈 앞에 두고 있다면, 우리는 무엇을 가장 먼저 하고 싶을까? 어쩌면 그 무언가는 거대한 것일 수도, 아니면 정말 소소한 것일 수도 있다.

75세 한센(Hansen)은 대동맥류가 파열되어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고 상태는 심각했다.

그가 살 수 있는 방법은 오직 수술뿐이었다. 하지만 대동맥류 수술은 매우 많은 시간과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만 했다. 또한,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지라도 회복하는데에 고통스러운 시간을 겪을 수 있다. 정말 불운하게, 한센은 이 수술을 받을 수 없었다.

그의 몸은 이러한 큰 수술을 견딜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되었기 때문이다. 이 소식을 접한 한센은 죽음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그렇게 한센에게는 허무함만이 남겨졌고 그는 병실에 홀로 앉아있었다. 아무런 생각없이.

그러던 중, 그는 간호사를 급히 불렀고 자신의 마지막 소원을 전했다.

한센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필요했던 것은 화이트 와인 한 잔과 담배 그리고 햇빛이었다. 어찌보면 매우 소소한 소원일지도 모르지만 한센에게는 마지막 순간까지 절실했던 것들이다.

그러나 대부분 병원들은 금연 구역이며 환자에게 술은 더더욱 금지였다. 그러나 한센의 마지막 소원을 들은 간호사는 오직 한센을 위해 이러한 규정을 지키지않았다.

한센의 마지막 부탁을 들은 간호사는 즉시 병실 밖으로 뛰쳐나가 필요한 물품들을 찾기 시작했다. 정말 다행히 한센이 입원해있던 병실은 베란다와 직접적으로 연결되어있었기 때문에 병실에 퍼질 담배 연기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었다.

다른 간호사들과 함께 한센이 누워있는 침대를 베란다로 옮겼고 그를 위한 화이트 와인과 담배 그리고 노을까지, 한센에게 마지막 순간을 행복하게 보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주었다.

“그때, 발코니에서 느꼈던 분위기는 매우 편안했고 여유로웠다” 

간호사들은 한센에 대한 이야기와 해당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게 되었고 수많은 네티즌들은 오직 한센의 마지막 순간을 위해 병원 규정을 어긴 간호사를 향해 큰 박수를 보냈다.

한 네티즌은 “정말 저 행동은 올바르다. 나는 우리아빠에게도 똑같이 했었어야했다. 한센뿐만 아니라 그의 가족들에게도 좋은 기억일 것이다. 따뜻한 모습을 보여준 병원 간호사들을 존경한다”며 글을 남기기도 했다.

마지막 소원을 이룬 한센은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4월 28일 영원히 잠들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픽사베이 및 스몰조이, 그레이 아나토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