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가 죽은 아들을 비닐 봉지에 넣어 버스에 타야했던 이유

슬픔에 잠긴 한 엄마가 죽은 아들의 시체를 비닐 봉지에 담아 버스에 오른 장면이 최근 목격되었다.

그녀는 아이를 집으로 데려가 묻어주고 싶었지만 버스 이외의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할 돈이 없었다고 한다.

최근 영국 일간 메트로(Metro)의 보도에 따르면 비통에 젖은 엄마 실비아 레예스 바탈라(Silvia Reyes Batalla, 25)는 죽은 아들을 비닐 봉지로 감싸서 멕시코시티에서 고향 집으로 향하는 버스에 오를 수밖에 없었다.

왜 아이를 비닐 봉지에 담았냐는 질문에 실비아는 그녀와 그녀의 남자친구 알폰소 레푸지오 도밍게즈(Alfonso Refugio Dominguez, 530)는 3세에서 5세 사이로 추정되는 아들을 멕시코 시티에서 140km 떨어진 고향 푸에블라 시로 데려가는 중이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아이를 고향 집에 묻고 싶다고 밝혔다.

실비아의 아들은 하루 전날 심장 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비아는 아들과 함께 멕시코 시티를 찾았지만 아이는 타지에서 숨을 거두고 만 것이었다.

결국 그녀는 남자친구와 함께 아이가 사망한 다음 날 아이를 묻기 위해서 다시 고향 집으로 돌아가기로 결정 내렸다.

상황을 잘못 파악한 버스 회사 직원의 신고에 도착한 응급 구조대는 아이가 몇 시간 전에 사망했다고 결론 내렸다.

또한 구조대원들은 엄마 실비아의 주장이 설득력 있다고 판단했다. 멕시코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재 검찰이 아이의 죽음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아직 엄마 실비아가 살인 혐의로 기소되었는지의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녀는 아이를 비닐 봉지에 담고 버스에 타면 안된다는 것을 몰랐다고 전해진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CEN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가수 보아가 평생 공짜로 먹을 수 있고 갈 수 있는 장소

가수 보아가 평생 공짜로 먹을 수 있고 갈 수 있는 장소

AKR20150403121800005_01_i


가수 보아가 평생 ‘공짜’로 먹고, 가볼 수 있는 장소가 있다고 한다.

지난 7일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가 방영되면서, ‘국민대표’로 진행을 맡고 있는 보아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수 보아가 평생 먹고, 갈 수 있는 곳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aa

과거 후지 TV의 <헤이 헤이 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보아는 아무 생각 없이 국내 D 참치 회사 통조림 캔을 따며 “참치 정말 맛있다”라는 말을 했고, 이 장면을 우연히 본 참치 회사의 회장은 그녀에게 원한다면 언제든지 참치를 제공해 주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img_20140701142559_64013c31

또한 보아는 신한카드 VVIP의 유일한 연예인 고객이라고도 전해진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끄는 한류스타라는 점, 스캔들이나 구설수가 없는 모범적인 사생활 등이 VVIP가 된 이유라고 전해진다.

PYH2015090500910001300_P2

보아는 롯데월드도 무료로 방문이 가능하다. 롯데월드의 놀이기구인 ‘잃어버린 대륙 아틀란티스’ 개설 기념으로 이름이 유사한 ‘아틀란티스 소녀’를 부른 보아가 평생회원권을 증정 받은 것.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거 기사 난거 보면서 진짜 신기했었는데….추억이네” “평생이용권 있어도 시간 없어서 못 갈듯…” “와이지 구내식당도 갈수 있어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보아는 SM STATION 시즌 2를 통해서 약 2년만에 국내에서 정식으로 솔로 곡을 발표한다고 전해 팬들의 큰 기대를 받고 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