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딱지 먹으면 에이즈 예방할 수 있다”

▼사진출처: gettyimagesbank

Close Up of Nerdy Man Picking His Nose


코딱지를 먹는 행동이 건강에 매우 좋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하버드 대학교수와 매사추세츠 공과대학의 공동 연구진이 진행한 연구에 대해 전했다.

연구진은 코딱지에 포함되어 있는 성분이 질병을 예방하고 면역력을 향상시켜 건강을 증진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코딱지에는 당단백질의 일종인 ‘뮤신(Mucin)’이 포함돼 있는데, 이는 질병을 유발하는 박테리아로부터 신체 기관을 보호하기 때문에 충치와 위궤양 등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코딱지에 들어 있는 소량의 세균과 박테리아가 몸에 침투할 경우 ‘예방 접종’과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에 면역력을 향상시킨다고 설명했다.

그로 인해서 코딱지는 감기와 호흡기 질환 뿐 아니라 HIV 감염까지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에 대해서 캐나다 서스캐처원 대학교 면역학 박사 스콧 네이퍼(Scott Napper)는 “적정량의 세균과 박테리아는 오히려 우리 몸의 면역 체계를 강화시키는 긍정적인 역할을 수행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런 측면에서 코딱지를 파는 습관은 건강을 좋게 만드는 좋은 습관이다”라며 “현재 연구진들은 코딱지와 콧물의 점액과 유사한 인공 점액을 만들어 충치와 치주염을 예방해 주는 치약을 개발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