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이마를 가린 손. 그리고 유아인? 그 정체는

▼사진출처 : 설리/김희준 작가 인스타그램


001


유아인과 설리의 ‘비슷한 듯 다른’ 인스타그램 사진이 화제다.

지난 25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설명 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소 몽환적인 느낌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설리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누군가의 손이 설리의 이마를 가리고 있어 더욱 눈에 띈다. 손에는 ‘NAMA’라는 글자가 문신으로 새겨져 있다.

그런데 누리꾼들은 설리의 사진과 굉장히 유사한 구도의 사진을 최근 찍은 유아인에 주목했다.

002

유아인의 사진에서도 ‘NAMA’가 새겨져 있는 누군가의 손이 등장한 것.

알고 보니 이 손은 사진작가 김희준의 손으로 밝혀졌다. 김희준은 지난 2월 23일 유아인과 한 잡지 촬영을 같이 하면서 해당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것.

또한 설리 역시 최근 김희준 작가와 잡지 엘르 화보 촬영을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만 보고 설마, 했던 마음. 나만 그런 건 아닐 듯 싶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