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치 났다고 뽑으면 절대로 안되는 이유

▼사진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이하)

xs3IGs1aJ0SD634654403015443114


새치가 났을 때, 절대로 뽑으면 안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새치를 뽑으면 안 되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20대인데 흰머리가 났다면 이는 십중팔구 ‘새치’다. 새치는 ‘신체’ 노화와 상관없이 일부 ‘모낭’의 색소세포에서 노화가 일어나 생긴다.

가족 중에 새치가 난 사람이 있거나 스트레스, 다이어트 등으로 영양소 공급이 부족해 멜라닌 색소가 일시적으로 감소하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의 젊은 사람들은 새치가 나면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뽑아버린다. 하지만 새치를 뽑은 자리에서는 다시 새치가 날 가능성이 크다. 또한, 사람의 두피 모공은 하나당 평생 25~35개 정도의 머리카락이 나는 것으로 정해져 있어 자주 뽑다 보면 탈모를 유발할 수도 있다.

때문에 새치를 발견했을 때 뽑기보다는 잘라주거나 염색약으로 염색을 하는 것이 좋다.

23

현재 새치를 완전히 나지 않게 만드는 방법은 없다. 하지만 탈모 예방과 마찬가지로 두피의 혈액순환이 잘되도록 빗이나 손가락 등으로 두피 마사지를 자주 해주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만약 부모에게 새치가 없는데도 눈에 띄게 새치가 난다면 병원에 가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당뇨병, 갑상선질환, 악성 빈혈, 백반증 등이 새치를 유발하기 때문이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