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제력을 잃고 술을 마시다 죽을 뻔한 21살의 술꾼 여성(사진3장)

h4g99f4217krw334omc1

‘죽을 만큼’ 술을 마시다 정말 죽을 뻔한 철없는 20대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8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의 21살 한나 로트리츠가 친구와 ‘술 마시기 내기’를 하던 중 24시간 동안 의식을 잃은 사건을 보도했다.

지난 6월, 친구와 함께 음악 축제를 찾은 한나는 ‘누가 더 술을 많이 마시나’ 내기를 벌이게 됐다.

 

들이키고, 또 들이키던 한나. 이미 자신의 한계를 넘어선 상태였건만, 한나는 친구를 이기기 위해 계속 술을 마셨고 결국 일은 터졌다.

과다한 음주로 인해 의식을 잃고 바닥에 쓰러지게 된 것이다. 당시 한나는 숨조차 쉬지 않고 있었다.

s1812k4xwv7h5p94h96f

친구들의 신고로 병원으로 이송된 한나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무려 0.41%.

이는 미국에서 운전 시 혈중 알코올 농도 법적 제한 수치의 다섯 배를 넘는 것이었다. 또한 혼수상태에 빠지거나 심할 경우 자리에서 사망할 수도 있는 수치였다.

 

무호흡 증세를 보이며 자칫 사망에 이를 뻔한 한나는 24시간이 지난 뒤 기적적으로 의식을 되찾았다.

의사는 한나에게 “혹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것이냐”고 물었다. 그야말로 죽을 만큼 술을 마신 것.

이후 병원에서 퇴원한 한나는 술을 끊기로 결심했다고 전해졌다.

qos87tc31rp65r3iip26

 

한편, 이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의사는 혹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그렇게 마셨냐고 물었다… ㅋㅋㅋ”,

“십새덜..,,내가 소주 한 잔만 하라고 했잖아..@##&-임창정 형님왈” 등의 반응들을 보였다.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 Hanna Lottrit/daily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