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가 알려주는 ‘ㅋㄷ’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상식 6

콘돔에 한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콘돔에 대해서 알고 있는 정보의 출처는 어디에서 온 것인가?

기껏해야 고등학교 성교육 시간과 친구들이 하는 말이 전부일 확률이 높다.

건강 전문의이자 성 전문의인 로건 레브코프 교수는 사람들이 콘돔에 대해서 잘못 알고 있는 사실이 많다고 한다.

따라서 이를 바로 잡기 위해 온라인 미디어 인사이더는 레브코프 교수와 함께 콘돔의 진실에 대해 파헤쳐보았다.

1. 콘돔은 지난 몇 십년간 발전해오지 않았다.

대부분은 지금의 콘돔이 부모님 세대 때의 콘돔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레브코프 교수는 이것이 콘돔에 대한 가장 큰 오해 중 하나라고 한다.

레프코프 교수는 “지난 몇 십년간 콘돔에는 수십 가지의 혁신이 있었고, 콘돔의 모양, 윤활제의 용도, 라텍스의 두께, 고무링 등은 현재 훨씬 나아졌다.”고 전한다.

2. 콘돔은 그리 효과적이지 않다.

사람들은 흔히 콘돔이 85%만 효과적이라고 한다.

따라서 콘돔에 대한 신뢰도를 그다지 높게 가지고 있지 않지만, 이는 잘못된 수치라고 한다.

레프코프 교수는 ‘85%‘라는 것은 콘돔을 아예 사용하지 않은 사람들까지 포함해서 추산한 수치라고 한다.

이 오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콘돔이 그리 예방률이 높다고 생각하지 않고 착용하기를 포기한다.

하지만 콘돔을 착용해야 훨씬 더 안전한 성관계를 할 수 있음을 강조하였다.

3. 콘돔을 착용하지 않았을 때 훨씬 좋다.

콘돔을 착용한 섹스는 좋지 않은 섹스라는 선입견을 누구나 가지고 있을 것이다.

두꺼운 라텍스와 콘돔의 냄새 때문에 섹스의 질과 분위기를 망친다고 생각하지만, 요즘에 출시되는 콘돔은 그러한 한계점을 가지고 있지 않다.

라텍스의 두께는 점점 얇아지고 냄새는 점점 없어지는 쪽으로 기술이 발전해나가고 있기 때문에 콘돔을 착용한다고 해서 불편해지는 점은 없다.

레브코프 교수는 인디아니대학에서 진행한 한 연구에서 콘돔 착용 여부와 상관없이 만족도가 같다는 결과를 보였다고 한다.

4. 연인과 어느 정도 가까워지면 콘돔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몇몇 연인들은 사귄지 몇 개월이 지나고 나면서부터 더 이상 콘돔을 쓰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며 피임에 소홀해진다.

하지만 이러한 행동은 심리적인 상태에서 비롯되는 것이며 전혀 이성적인 판단이라고 볼 수 없다.

연인을 짧게 만났던 오래 만났던 간에, 임신과 피임의 확률은 같기 때문이다.

따라서 연인과 나태해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5. 지갑에 넣어둔 콘돔은 효과가 없다.

콘돔을 보관하는 가장 좋은 환경은 어둡고, 온도가 낮고, 마찰이 없는 곳이다. 하지만 지갑에도 수년간 같은 자리에 보관하는 것이 아니라면 크게 상관은 없다.

레브코프 교수는 “콘돔은 의료기구이다. 보관을 하는 방법이 있기는 하지만, 만일을 대비해 지갑에 넣어둔다고 해서 변질되는 일은 없을 것이다.”라고 전한다.

하지만 주의를 기울일 것은 콘돔 포장에 쓰여 있는 유통기한이라고 한다.

6. 콘돔은 남자만의 책임이다.

일부 여자들은 콘돔 사용을 온전히 남자의 책임으로만 돌리려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섹스는 두 사람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양쪽 모두 콘돔 착용에 대해서는 늘 주의해야 한다는 것. 그것이 스스로의 몸을 소중히 여기는 자세다.

레브코프 교수는 “콘돔은 어쨌든 한 몸에서 다른 몸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따라서 두 명 모두가 착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GettyImagesBank 및 픽사베이

신내림 받고 무속인 된 여배우

2016년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 솔깃한 연예 토크 호박씨에서는 1980년대 최고의 하이틴 스타였지만 돌연 무속인이 된 박미령의 사연이 공개되었다.

박미령은 내림굿을 받기까지의 우여곡절을 털어놓아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신내림을 받기 전 세상을 떠날 생각을 했다, 차를 타고 180km/h로 달렸다. 일부러 사고를 냈는데 차는 폐차했지만 난 찰과상 하나 없이 멀쩡했다”고 전했다.

이어 “동맥도 건드려보고.. 그런데 죽이지는 않더라, 과정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미령은 “더 이상은 버틸 수가 없었고 계속 꿈으로 선몽을 줬다. 점점 확실하게 다가왔다”며 “이미 말문은 틔어서 점은 다 보고 있었다. 그땐 사람 만나면 점괘가 튀어나왔다. 그 사람의 아픔까지 전달되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또한 “내가 받아들여야 다른 식구들이 편하지 않겠느냐”고 생각 했었다며, 당시 1천500만 원을 들고 대전으로 내려가 마음에 드는 무당을 찾아다녔다고 전했다.

그러곤 한 군데를 골라 내림굿을 해달라고 했고, 내림굿을 받은 뒤 신당을 꾸며야 하는데 11평짜리 월세에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현재 무속인으로서의 삶을 받아들였다고 말하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호박씨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