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들이 뽑은 가장 예쁜 ‘한국 여자 아이돌’ TOP 10

나라별로 조금씩 다른 미의 기준

우리나라 연예인 중에서도 “외국에서 괜찮은 외모인데, 우리나라에서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라고 말하는 연예인들도 있는데, 가깝고도 먼 일본의 미의 기준은 어떨까.

먼저 2017년 한 일본 예능 설문조사에서 연예인 외모 순위를 발표했는데, 다음과 같다.

#1. 아라기키 유이 

#2. 후카다 쿄코

#3. 나가사와 마사미

#하시모토 칸나

그렇다면 일본인이 예쁘다고 생각하는 한국 연예인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보는 관점과 차이가 있을까?

#아래는 한 일본 매체에서 소개한 가장 예쁜 한국 여자 아이돌

#10위. 프리스틴 시연

#9위. 트와이스 채영

#8위. 레드벨벳 예리

#7위. 트와이스 정연

#6위. 모모랜드 낸시

#5위. 오마이걸 비니

#4위. 블랙핑크 지수

#3위. 우주소녀 보나

#2위. 트와이스 나연

#1위. 레드벨벳 아이린

지코가 변기 물 내리는 소리 듣고 작곡했다는 히트곡

감성이면 감성, 힙합이면 힙합. 모든 분야를 넘나드는 탈아이돌급 대한민국 래퍼 지코(ZICO)의 능력은 과연 어디까지일까.

지난 22일 KBS2 대화의 희열 게스트로 출연한 지코는 화려한 입담을 펼쳐놓아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 중, 단연 화제였던 것은 그의 히트곡 오키도키 탄생 비화.

모두를 “오키도키” 외치게 만들었던 곡이 탄생하게 된 계기는 너무나도 의외였다.

대화의 희열 MC로 출연한 다니엘 린데만은 지코에게 “화장실에서 물 내리는 소리에 영감얻어 오키도키를 만들었다는데 맞느냐”라고 물었다.

그렇다, 화제의 히트곡 오키도키는 화장실 변기 물 내리는 소리로부터 창작되었다.
이에 지코는 “화장실에서 변기 물을 내렸는데 쏴아아아 내려가는 소리에 갑자기 멜로디가 들려왔다. 그것이 바로 오키도키 메인 루프 소리였다”고 말했다.

이어 “뭔가 느낌있다는 생각이 들어 매니저 형에게 녹음기를 빌렸고 음계를 기록한 뒤 작업실로 달려가 바로 만들었다”고 덧붙여 모두를 놀라게했다.

히트곡 오키도키가 물 내리는 소리에서 만들어졌다는 말을 들은 유희열은 “지코가 그때 되게 절실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지코는 “그런 것 같다. 곡 쓰는 일이 잘 안 될 때는 부정적인 생각만 하게 된다”며 고충을 털어놓았고 이에 강원국 작가는 “나도 항상 글을 쓸 수 있을까 두렵다. 그러나 글이 써지는 순간은 반드시 온다라는 생각을 먼저 한다”며 공감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오키도키가 화장실에서 탄생했다니”, “천재아닐까”, “중독성 노래하면 오키도키지”, “역시 지아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지코 인스타그램 및 KBS 대화의 희열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