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와 팔이 사라진 시신 : 광치령 토막 사건

 

머리와 팔이 사라진 시신 : 광치령 토막살인 사건

지난 2003년 4월 18일 오전 10시 40분쯤.

강원도 인제군 가아리 광치령 고개 인극 31번 국도에서 가드레일 공사가 한창이었다.

인부 3명이 공사를 하다 이중 한명이 국도 방호벽 뒤편에 있는 마대자루 3개를 발견했다.

인부는 인근 농가에서 버린 쓰레기로 알고 자루를 치우기 위해 다가갔다.

마대는 입구가 꽁꽁 묶여진 상태.

인부는 손으로 내용물을 만져봤다.

고깃덩어리처럼 “물컹”하는 느낌이 들었다..  좀더 만져보니 사람의 발 같은 것이 잡혔다.

인부는 곧바로 112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마대자루를 열어보니 내용물은 검은색 대형 비닐 봉투로 한 번 더 싸여있었다.

조심스럽게 비닐 봉투를 열었더니 그안에서 토막 난 시신이 나온것

머리와 팔이 사라진 시신 : 광치령 토막살인 사건

경찰은 시신의 상태를 보고 경악하고 말았다. 시신은 배꼽과 대퇴부를 기준으로 세 토막이 나있었고,

첫 번째 마대에서는 목부터 가슴까지, 두 번째 마대에서는 배꼽부터 넓적다리까지,세 번째 마대에서는 다리 2개가 각 나뉘어 담겨있었다.

반면, 신원을 알수 있는 머리와 양팔은 모두 사라진 상태


경찰은 나머지 신체를 찾기 위해 기동대와 전.의경, 군 병력 까지 동원해 주위 야산과 하천 등들 대대적으로 수색했다

하지만 여전히 머리와 양팔은 발견할 수가 없었다.

대체 누가 피해자를 이토록 잔인하게 시신까지 훼손한 것일까.?

사건 해결을 위해서는 피해자의 신원 파악이 시급했다.

문제는 머리와 지문을 확인할수 있는 양팔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수사는 난관에 부딪쳤다.

머리와 팔이 사라진 시신 : 광치령 토막살인 사건

경찰은 시신의 감정을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로한다.

시신에서 피가 모두 빠져 나가 시반이 형성되지 않았다. (시반: 사후에 시체의 피부에서 볼 수 있는 자주빛의 반점)

이로 인해 사망시각을 추정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다만, 부검을 통해 피해자를 추정할 수 있는 결과가 나왔다.

피해자의 혈액형은A형/ 나이는 30~40대 /성별은 남성 / 머리가없는 상태에서는 160cm/ 몸무게 28kg으로 나왔는데,

머리가 있을 때를 가정하면 키 185cm ,몸무게 90kg의 근육량이 많은 체형으로 추정했다.

머리와 팔이 사라진 시신 : 광치령 토막살인 사건

머리와 팔이 사라진 시신 : 광치령 토막살인 사건

시신에서는 많은 칼자국이 발견됐다. 가슴부위에만 21개 였는데, 정확하게는 왼쪽16개,오른쪽6개이다.

이중7곳은 정확히 심장을 찔렀다. 자창의 길이는 평균 4~5cm , 최대 깊이가 20cm에 달했다.

사망원인은 칼에 여러 번 찔린 상처인 “다발성 자창”으로 나왔다.

경찰은 칼자국이 시신의 상반신에 집중된 것과 저항한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볼때 피해자가 팔이 묶인 상태였을 것으로 판단했다

범행 도구는 칼자국은 회칼로, 시신을 토막 낸 것은 날이 있는 휴대용 전기톱으로 추정됐다.

시신에서는 한 가지 특징을 발견할수 있었다.

성기를 의도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시술을 받은 흔적이다. 이런 것은 조폭이나 유흥업소 종사자들 사이에서 우행하던것.

 

여기서 의문점이 생긴다.

범인들은 시신을 암매장 하는 등의 방법으로 범행을 완전히 감출수가 있었다. 그런데도 토막 난 시신을 발견되기 쉬운 산갓 고갯길

도로변에 유기했다.

이것은 뭔가 의도가 있지 않고서는 이해되지 않는 상황.

이에 대해 범죄 전문가들은 “경고”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분석했다. 피해자를 잔인하게 살해한뒤 토막 낸시신을 발견되기 쉽게

유기한것은 “너희들도 배신하면 이렇게 된다” 는 것을 보여주는 행동이라는것이다.

이를 근거로 보면 피해자는 조폭이나 유흥업소에 종사하다 조직과 갈등을 보이면서 희생됐을수 있다.

사업관계에 있었다가 변을 당했거나 청부살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시신이 유기 장소를 보면 범인을 좁힐수 있는 단서가 있다.

이곳은 아는 사람만 알수 있는 외진 길이다. 아마 범인은 이 지역을 누구보다 잘알고 있거나 최소 몇 번은 지나가 봤을 것으로ㅓ보여진다.

프로파일러 들은 범인이 인제 지역을 잘아는 사람이라고 예상했다.


경찰은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필사의 추적을 벌였다.

피해자의 신원 파악을 위해 전단지를 제작해 배포했다. 전국의 가출인이나 실종자 가족들을 상대로도 우편을 보내거나

탐문수사를 벌였다. 경찰이 배포한 전단지를 보면 피해자의 왼쪽 어깨에 2개의 주사자국이 있고, 왼쪽등에 물사마귀 1개,점1개가 있다.

왼쪽 엉덩이에도 2개의 점이있다.

시신이 담긴 마대자루의 출처도 조사했다. 농촌에서 흔히 쓰이는 쌀 포대였는데. 중국에서 제작된것, 시중에 많이 유통된 것이라

출처나 구매자를 가려내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전단지를 통해 시신 유기 장소에 마대자루를 내리는 것을 본 목격자를 찾았으나 역시 실패했다.

결국 경찰의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머리와 양 팔이 없는 시신이 누구인지 알아내지 못했다.

시신은 진짜 이름대신 “무연01″이라는 이름으로 가매장된 상태.

시신의 주인이 누구인지는 오로지 범인만 알고있다. 이사건은 현재 강원 지방경찰청 미제사선 수사팀에서 맡고 있다.

하지만 미제 사건 점담팀 인력은 고작 3명뿐이다.